연결 가능 링크

뉴질랜드 총리 "시진핑 주석과 북한 문제 논의"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의 정상회담에서 북한 문제를 논의했다고 밝혔습니다.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참석차 태국 방콕을 방문 중인 아던 총리와 시 주석은 어제(18일) 양자 정상회담을 열었습니다.

뉴질랜드 언론에 따르면 아던 총리는 시 주석과의 정상회담이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양국간 대화가 “건설적”이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직접적으로 역내와 관련된 사안을 주로 논의했다며, 여기에는 일본 해역에 떨어진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추정 북한의 탄도미사일 문제가 포함된다고 덧붙였습니다.

아던 총리는 “역내 평화와 안정을 잃는 건 어느 누구의 이익도 아니며, 그것이 공통된 시각이었다는 점을 말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아던 총리는 시 주석이 어떤 발언을 했는지에 대해선 따로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두 정상의 만남은 당초 20분으로 예정됐으나, 실제 회담은 50분 가까이 이어진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