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무부 “북한 대화 의지, 한반도 비핵화 ‘점진적 단계’ 첫 걸음…미한 연합훈련, 순수 방어 목적”


네드 프라이스 미국 국무부 대변인.

미 국무부는 북한이 대화 의지를 보이면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점진적 단계가 시작될 수 있지만 북한이 이를 거부하고 있어 실질적인 단계에 돌입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미한 연합 군사훈련은 북한의 도발에 대응한 순전히 방어 목적이라는 점도 거듭 확인했습니다. 함지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네드 프라이스 국무부 대변인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가 하루 아침에 이루어지는 것이 아니라 점진적인 과정에 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18일 정례브리핑에서 ‘국무부는 북한이 근본적으로 변하지 않는 한 제재가 유지된다고 밝힌 반면 한국은 비핵화 대화 초기 단계에서부터 제재 면제를 논의할 수 있다고 밝힌 것’과 관련한 질문에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라는 공동 목표를 진전시키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는 실질적인 단계가 있다고 믿는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프라이스 대변인] “We believe that there are practical steps that can be taken that help advance that shared goal of the complete denucleariz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We don't believe that the complete denucleariz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will take place in one fell swoop, don't think it will take place overnight. We think that it will be an incremental process where both sides will be in the position to take incremental steps that help move us along towards that collective goal.”

이어 “우리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가 하루 아침에 일어날 것으로도 생각하지 않는다”며 “그것은 양측이 공동 목표를 향해 나아가는 데 도움이 되는 점진적 조치를 취하는 위치에 있게 될 점진적인 과정이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점진적 단계의 첫 번째는 “북한이 대화와 외교에 참여하겠다는 의지를 보이는 것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프라이스 대변인] “The first step would need to be for the DPRK to indicate some willingness to engage in dialogue and diplomacy. We've taken the precursor step many times. I'll repeat it here today, we are prepared to engage with the DPRK in direct diplomacy. We believe that diplomacy, direct dialogue, represents the best means by which to accomplish our collective task of the complete denucleariz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But we have not heard yet an affirmative response. Were the DPRK to accept the offer that they've heard from us from our treaty allies in the region as well? That would be a welcome first step, and we can start the conversation from there about what those incremental steps would look like.”

다만 “우리는 선도적 조치를 여러 번 취했다”며 “오늘 이 자리에서 다시 강조하지만 우리는 북한과 직접적인 외교에 관여할 준비가 돼 있다”고 프라이스 대변인은 밝혔습니다.

이어 “우리는 외교와 직접적인 대화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라는 공동의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최선의 수단으로 믿는다”면서 “하지만 우리는 긍정적인 답변을 듣지 못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이 미국과 역내 미국의 조약 동맹국의 제안을 받아들이겠는가”라고 반문한 뒤 “(그렇게 한다면) 그건 환영할 만한 첫 번째 단계가 될 것이고, 우리는 그 지점에서부터 점진적 단계가 어떨 것인지를 놓고 대화를 시작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전날인 17일 ‘윤석열 대통령이 북한의 확고한 비핵화 의지에 따라 대북 지원이 가능하다고 말한 상황에서 미국 정부가 계속 제재를 유지할 것이냐’는 질문에 “북한이 근본적인 행동과 접근법에 변화를 줄 때까지, 그리고 그렇게 하지 않는 한 그러한 제재를 계속 유지할 것”이라고 말한 바 있습니다.

앞서 윤석열 정부는 ‘담대한 구상’의 일환으로 북한이 진정성 있게 비핵화 협상에 임할 경우 ‘한반도 자원식량교환프로그램’을 통해 북한의 광물과 한국의 식량을 교환할 수 있다는 방안을 공개했었습니다.

하지만 이 프로그램이 가동되기 위해선 현행 유엔 대북 결의를 수정하거나 안보리의 제재 면제 승인을 받아야 합니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북한의 비핵화에 대한 확신이 국무부가 의미하는 근본적인 변화로 해석될 수 있느냐’는 추가 질문에는 “(북한으로부터) 그런 단계를 전혀 보지 못한 만큼 가정적인 단계에 대해 언급하고 싶지 않다”며 즉답을 피했습니다.

[녹취: 프라이스 대변인] “I wouldn't I wouldn't want to weigh in on hypothetical steps because we haven't seen any of these steps. Were the DPRK to voice its support for the ultimate denucleariz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That would be welcome. But again, it is incumbent on the DPRK to respond, and we hope to respond positively to the overtures that they've heard from us, they've heard from our treaty allies in the region.”

이어 “북한이 한반도의 비핵화에 지지 입장을 표명했는가”라고 물은 뒤 “(그랬다면) 그건 환영할 일”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도 “다시 말하지만 응답을 해야 할 의무가 있는 건 북한이고, 우리는 북한이 미국과 미국의 조약 동맹국들로부터 들은 제안에 긍정적으로 응답하기를 희망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최근 유엔 안보리 관계자가 VOA에 ‘현 제재 체재 내에선 윤석열 정부의 한반도 자원식량교환프로그램은 제재 위반’이라고 밝힌 데 대해 어떤 입장이냐는 질문에는 “유엔 관계자가 무엇을 언급한 것인지 정확히 알지 못하는 만큼 단정적으로 말할 순 없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우리의 제재 체제라는 넓은 관점에서 말하자면 미국의 제재 체제와 국제사회 제재 체제는 식량을 포함한 인도적 지원에 (제재) 면제를 한다”는 원론적인 답변을 내놨습니다.

한편 프라이스 대변인은 최근 중국이 러시아와의 합동 군사훈련에 참여할 것이라고 밝힌 데 대한 논평 요구에 “개별 국가의 구체적인 훈련 참가에 대해 큰 의미를 두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넓은 의미에서 말할 수 있는 건 북아시아를 포함한 인도태평양의 안보 환경에 여러 도전이 있다는 점”이라며 “북한이 제기하는 것보다 그 지역의 평화와 안보에 대해 더 큰 도전은 아마 없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녹취: 프라이스 대변인] “What I can say more broadly however is that there are a number of challenges to the security environments in the Indo-Pacific including in North Asia. There is perhaps no greater challenge to peace and security in the region in that region than that posed by the DPRK. And in the face of the DPRK’s provocations including its multiple ballistic missile launches including its ICBM tests and launches in recent months, we have taken action with our treaty allies Japan and the ROK to ensure readiness, to ensure appropriate deterrence against the threat that we collectively face from the DPRK.”

그러면서 “최근 몇 개월 간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발사 등 여러 발의 탄도미사일 발사를 포함한 북한의 도발에 직면한 상황에서 우리는 북한으로부터 공동으로 직면한 위협에 대응하기 위한 대비태세와 적절한 억지를 보장하기 위해 조약 동맹인 일본, 한국과 조치를 취해왔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다시 말하지만 우리가 선호하는 접근법은 대화와 외교”라며 “우리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라는 공동의 목표를 진전시키 위한 수단으로 북한과 직접적인 대화에 참여하고자 한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녹취: 프라이스 대변인] “Now again, our preferred approach is one of dialogue and diplomacy. We seek to take part in dialogue direct dialogue with the DPRK as means by which to advance our shared objective of the complete denucleariz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But in the absence of the DPRK’s willingness to do so and in the presence of the DPRK has continued provocations, including those provocations that create a very a much more unstable environment, we will continue to coordinate closely with Japan, with the ROK, and to take appropriate steps when it comes to their security and our collective deterrence.”

다만 “북한이 그렇게 하려는 의지가 없고 매우 불안정한 환경을 조성하는 등 북한의 도발이 계속되고 있는 상황에서 우리는 일본과 한국과 긴밀히 조율하고 그들의 안보와 우리의 공동 억지에 대한 적절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미한 연합군사 훈련이 확장억제에 필수적인가’라는 질문에 대해선 “그러한 훈련에 대해선 상당부분 미 국방부에 답변을 맡기겠다”면서도 “이러한 훈련들은 본질적으로 순전히 방어적”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러한 훈련은 한국, 전 세계 다른 동맹, 파트너와의 모든 훈련과 마찬가지로 북한의 잠재적 위협이나 도발로부터 우리의 공동 이익과 공유된 이익을 방어할 수 있는지를 확인하려는 목적이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