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FBI 국장 "북한, 미국 코로나 백신·연구 겨냥 사이버 공격"


크리스토퍼 레이 미 연방수사국(FBI) 국장이 상원 법사위원회에서 증언하고 있다. (자료사진)

크리스토퍼 레이 미 연방수사국(FBI) 국장이 북한을 중국, 러시아, 이란과 함께 미국에 대한 사이버 공격을 감행하는 국가로 꼽았습니다.

레이 국장은 4일 상원 법사위원회 청문회에 제출한 서면보고서에서 “지난 2년간 FBI는 그 어느 때보다 광범위한 사이버 행위자들이 디지털로 연결된 세상에서 미국인들의 안전, 보안, 신뢰를 위협하는 것을 봤다”고 밝혔습니다.

[FBI 국장 상원 법사위 보고서] “In the last few years, we have seen – and have publicly called out- the PRC, DPRK and Russia for using cyber operations to target U.S. Covid-19 vaccines and research.”

특히 “우리는 지난 몇 년 동안 중국과 북한, 러시아가 사이버 작전을 이용해 미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백신과 연구를 겨냥하는 것을 목격했고, 이를 공개적으로 비난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밖에 러시아의 솔라윈즈 해킹, 중국의 이중기술 습득, 이란의 사이버 상에서의 미국 선거 개입 시도 등을 국가 주도 사이버 공격의 예로 꼽았습니다.

레이 국장은 악의적인 사이버 행위자들과 범죄자들의 활동을 더욱 어렵고 고통스럽게 만들어야 하며, 최대한의 효과를 내기 위해 법 집행과 정보 능력을 통합해 사이버 적들이 대가를 치르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조은정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