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무부 "북한 사이버 공격 세력 추적에 가용한 모든 수단 동원"


네드 프라이스 미 국무부 대변인이 워싱턴 D.C. 시내 청사에서 브리핑하고 있다. (자료사진)

미 국무부는 북한의 악의적 사이버 활동을 주시하고 있으며 모든 가용한 수단을 동원해 북한 사이버 공격 세력을 추적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이 사이버 활동을 통해 얻은 수익으로 불법 대량살상무기를 개발한다는 점도 지적했습니다. 조은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암호화폐 탈취를 비롯한 사이버 활동이 북한의 주요 제재 회피 수단으로 부각되는 가운데 미 국무부가 관련 활동의 차단과 단속 의지를 다시 한 번 밝혔습니다.

네드 프라이스 국무부 대변인은 25일 정례브리핑에서 ‘미국이 북한의 해킹에 어떻게 대응하고 있느냐’는 질문에 “모든 가용한 수단을 활용해 추적하고 있다”고 답변했습니다.

[녹취: 네드 프라이스 미 국무부 대변인] “We have used the suite of policy tools at our disposal, be its economic, political and law enforcement tools as well, to pursue those actors from the DPRK who are responsible for this just as we have used some of those same suite of tools to go after those responsible for the proliferation of the DPRK WMD programs.”

프라이스 대변인은 “우리는 북한의 이러한 (불법 사이버) 행위에 책임이 있는 자들을 추적하기 위해 경제적, 정치적, 사법적 수단 등 모든 가용한 정책 도구들을 사용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의 대량살상무기 프로그램 확산에 책임이 있는 자들을 추적하는데 사용한 정책 도구들과 같은 것들” 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미국 정부가 북한의 대량살상무기 개발은 물론 불법 사이버 활동에도 깊은 우려를 가지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프라이스 대변인] “We have spoken quite a bit in this briefing room and you've heard from other senior officials our profound concerns, the international community's profound concerns with the DPRK’s WMD programs. But that is not the extent of the challenge that the DPRK poses to the international community. Its activities in cyberspace are another such challenge. We have released information indicating some of these nefarious and malign activities that the DPRK regime is undertaking online in some cases to raise funds that go towards its illicit WMD programs.”

프라이스 대변인은 “국무부 브리핑을 통해, 그리고 다른 고위 관리들을 통해 북한의 대량살상무기 프로그램에 대한 국제사회의 깊은 우려에 대해 상당히 많이 언급해 왔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북한이 국제사회에 제기하는 도전이 그 정도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며, 사이버 공간에서의 활동이 또 다른 도전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우리는 북한 정권이 온라인에서 자행하는 범죄적이고 악의적인 활동에 대한 정보를 공개했다”며 “이러한 활동은 때로는 불법 대량살상무기 프로그램에 투입되는 자금을 마련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의 앤 뉴버거 사이버∙신기술 담당 부보좌관도 20일 미국 콜로라도주에서 열린 ‘아스펜 안보포럼’에서 미국 정부가 북한의 사이버 활동에 주의를 집중했으며, 그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많은 조치를 취했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재무부가 북한의 악의적 사이버 활동을 막기 위해 전 세계 국가들과 협력하는 데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소개했습니다.

뉴버거 부보좌관은 북한이 ‘국가를 가장해 수익을 추구하는 범죄조직’이라고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VOA 뉴스 조은정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