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타이완 "예정된 중국군 훈련, 영공·해상 봉쇄와 동일”


낸시 펠로시(왼쪽) 미 하원의장이 3일 타이베이에서 차이잉원 타이완 총통과 회동하고 있다.

타이완 정부는 중국 군이 4일부터 7일까지 타이완 주변에서 실시하는 군사훈련은 “영공과 해상 봉쇄와 같다”고 주장했습니다.

타이완 국방부 순리팡 대변인은 3일 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히면서, 중국 군의 이번 훈련은 타이완 영해와 접속수역을 침해하는 행위라고 규탄했습니다.

순리팡 대변인은 또 중국 군의 실탄사격 훈련은 “비이성적”이라며, “국제 수로를 위협하고 국제질서에 도전하며, 양안관계의 현재 상황을 저해할 뿐 아니라 역내 안보를 위험에 빠뜨리는 행위”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우리의 주권을 침해하는 어떤 행위에 대해서도 대응 조치를 취해 나갈 것”이라며, 타이완 군은 전쟁을 추구하지 않지만 항상 그런 상황에 대비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순 대변인은 타이완 군이 “갈등을 고조시키지 않는 이성적인 방식”으로 경계 태세를 강화할 방침이라고 말했습니다.

중국 국방부와 인민해방군 동부전구는 2일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이 타이완에 도착한 직후, “상황에 대응하기 위한 목적의 군사훈련들을 실시할 것”이라고 예고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