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커비 백악관 NSC 조정관 "한반도 군사 준비태세 중요...상황 맞게 훈련 조정"


존 커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전략소통조정관이 브리핑하고 있다. (자료사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고위관리가 미한 실기동 연합훈련 재개 문제와 관련해 한반도 군사 준비태세의 중요성을 강조했습니다. 한반도 상황에 맞게 훈련을 조정하고 있다는 점도 밝혔습니다. 박형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의 존 커비 전략소통조정관은 29일 “우리는 항상 한반도의 상황에 맞게 훈련과 연습 체제를 조정하고 있고, 완전한 준비태세를 갖추도록 확실히 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커비 조정관은 이날 언론 전화브리핑에서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최근 미국과 한국을 향해 군사적 위협 발언을 한 상황에서 미한 실기동 연합훈련을 재개할 필요가 있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말했습니다.

[녹취: 존 커비 백악관 NSC 전략소통조정관] “we're always looking to tailor the training and exercise regime to the conditions there on the peninsula, making sure that we're fully ready and we are. we do believe that military readiness on the peninsula is critical and there's lots of ways that you can get after that military readiness. Some of that is exercises, some of its tabletop exercises. Some of it's done virtually. It's going to be a blend. I'm not going to speak for the U.S. forces. Korea commander. And frankly for the Department of Defense that's a better question put to them.”

커비 조정관은 “우리는 한반도에서 군사 준비태세가 매우 중요하다고 믿는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그런 군사 준비태세를 확보할 수 있는 많은 방법들 가운데 실제 훈련과 도상 훈련, 가상 훈련, 혹은 혼합된 방식이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다만 연합훈련에 대해선 주한미군이나 국방부에 문의할 사안이라며 즉답하지 않았습니다.

미국과 한국의 야외 실기동 연합훈련은 2018년 6월 미북 싱가포르 정상회담 이후 대대급 이하 규모로만 진행했고, 여단급 이상 연합훈련은 하지 않았습니다.

이런 가운데 한국 국방부는 최근 대통령 업무보고에서 2018년 이래 중단 또는 축소된 대규모 미-한 연합연습과 여단급 이상 야외기동훈련을 올해부터 부활하겠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한국 국방부 보고자료에 따르면 양국이 연합항모강습단 훈련과 연합상륙훈련과 같은 연대급 이상 야외기동훈련을 재개하고 연합연습과 연계해 다양한 연합 야외기동훈련을 집중적으로 시행할 예정입니다.

또 8월 22일부터 9월 1일까지 진행할 후반기 미한 연합 훈련의 명칭을 '연합 지휘소 훈련(CCPT)'에서 '을지 자유의 방패(UFS·을지프리덤실드)'로 변경해 실시하기로 했습니다.

VOA 뉴스 박형주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