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영 김 의원 “김정은, 북한 주민 권리 희생하며 ‘권력 강화’ ‘핵무기 증대’”


영 김 미국 공화당 하원의원.

북한의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권력을 강화하고 핵무기를 늘리기를 위해 주민들의 권리를 유린하는 것도 서슴지 않을 것이라고 미국 공화당의 영 김 하원의원이 비판했습니다. 북한인권법 재승인 법안이 법률로 제정될 때까지 노력할 것이라는 점도 강조했습니다. 이조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공화당의 영 김 하원의원은 “김정은이 고문과 감금, 강제 노동, 기아로 주민들의 권리가 희생되더라도 권력을 강화하고 핵무기를 증대하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을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김 의원] “Kim Jong-un will stop at nothing to expand his power and grow his nuclear arsenal, even at the expense of the rights of his own people through torture, imprisonment, forced labor and starvation. I am glad that the North Korean Human Rights Reauthorization Act is gaining traction in Congress to support human rights on the Korean Peninsula.”

김 의원은 21일 VOA에 최근 상원 외교위원회가 북한인권법 재승인 법안을 통과시킨 데 대해 이같이 말하며 “한반도 인권을 지원하기 위해 의회에서 이 법안이 힘을 받고 있어 기쁘다”고 밝혔습니다.

5년 넘게 공석인 국무부 북한인권특사 임명의 중요성도 강조했습니다.

[김 의원] “I thank Sens. Rubio and Kaine for their leadership and the Senate Foreign Relations Committee for supporting this important bill as we continue to press the Biden administration to appoint a Special Envoy on North Korean Human Rights. As an immigrant from South Korea with family members who fled North Korea, supporting the North Korean people is personal to me. I will not stop fighting until this bill becomes law.”

김 의원은 “우리가 바이든 행정부에 북한인권특사 임명을 계속 압박하고 있는 가운데, 마르코 루비오 상원의원과 팀 케인 상원의원이 지도력을 발휘하고 상원 외교위원회가 이 중요한 법안을 지지해 준 데 대해 감사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북한을 탈출한 가족과 함께 한국에서 온 이민자로서 북한 주민을 지원하는 것은 나에게 개인적인 의미가 있는 일”이라며 “이 법안이 통과될 때까지 싸움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한국계인 김 의원은 트럼프 행정부 시절부터 공석인 북한인권특사 임명을 바이든 행정부 출범 초기부터 행정부에 꾸준히 촉구해 왔습니다.

앞서 상원 외교위는 지난 19일 전체 회의에서 공화당의 루비오 의원과 민주당의 케인 의원이 공동 발의한 북한인권법 재승인 법안을 승인했습니다.

법안은 오는 9월 만료되는 북한인권법을 2027년까지 5년 더 연장하는 내용이 골자로, 탈북 난민 보호 등 북한 인권 증진 활동을 지속하고 국무부 북한인권특사의 조속한 임명을 촉구하는 내용이 핵심적으로 담겼습니다.

특히 5년 넘게 공석인 북한인권특사직과 관련해선 특사 임명을 위한 진전 상황을 의회에 보고하도록 하는 내용이 법안에 포함됐습니다.

이 외에도 법안에는 대북 방송에 대한 지원을 유지하고, 탈북 난민 송환에 연루된 자에 제재를 승인하는 내용의 조항이 담겼습니다.

앞서 지난 3월 하원에서는 영 김 의원과 민주당의 아미 베라 의원이 북한인권법 재승인 법안을 공동 발의했고, 이 법안은 현재 하원 외교위에 계류 중입니다.

VOA 뉴스 이조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