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한 F-35A 연합훈련, 북한 도발시 전략자산 대응 경고…대북 억지력 향상”


미국과 한국 공군 F-35A 스텔스 전투기들이 한반도 상공에서 연합비행훈련을 진행하고 있다. (한국 국방부 제공)

미한 공군의 F-35A 스텔스 연합비행훈련은 미국과 한국이 북한의 도발에 전략자산으로 대응할 것이라는 경고를 보내는 것이라고 미국 군사전문가들은 평가했습니다. 이번 훈련을 통해 미한 동맹의 대북 억지력과 방어력이 강해질 것이라는 분석도 나왔습니다. 박승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 해군 전투기 조종사 출신인 로렌스 코브 전 미 국방부 차관보는 14일 VOA와의 전화 통화에서 “F-35A는 현존하는 최고 기술의 전투기”라며 사실상 북한이 이에 대응할 수 있는 방법은 없다고 단언했습니다.

[녹취: 코브 전 차관보] If we decide to attack, or if we have to attack NK, with the F-35, there’s nothing they can do. They would not be able to shoot this down like they might an F-15 or F-16 no matter how sophisticated their defenses are, because F-35 is not something that shows up on radar like normal planes.

만일 F-35A로 북한을 공격하기로 결정한다면 북한이 할 수 있는 것은 아무것도 없다는 겁니다.

코브 전 차관보는 F-35A는 레이더에 탐지되지 않는 전투기라며, 북한의 방공망이 아무리 뛰어나도 기존의 F-15나 F-16 전투기를 상대로 했듯이 F-35를 격추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번 미한 공군의 F-35A 전투기 연합비행훈련에 대해 미국과 한국이 북한의 도발에 전략 자산으로 맞설 것이라는 강력한 경고를 보내는 것이라고 평가했습니다.

[녹취: 코브 전 차관보] It’s to send a message to North Korea that if you threaten South Korea you’re gonna have to go through the US and we’re gonna put our top flight equipment there.

북한이 한국을 위협한다면 미국을 상대해야 할 것이며, 미국은 미국이 가진 최고의 비행 장비를 동원해서 맞설 것이라는 메시지를 북한에 보냈다는 겁니다.

특히 이번 훈련이 북한의 7차 핵 실험이 임박한 가운데 훈련이 이뤄진 점을 지적하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미국과 한국 당국은 북한이 현재 7차 핵실험 준비를 마무리한 것으로 평가하고 있습니다.

앞서 한국 공군은 14일 한국 공역에서 미한 양국이 5세대 전투기 F-35A가 참가하는 연합비행훈련을 지난 11일부터 실시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미 공군 F-35A의 한반도 전개가 공개된 건 2017년 12월 이후 4년7개월 만에 처음입니다.

특히 이번 훈련은 한국에 F-35A가 도입된 후 양국 F-35A가 함께 참가하는 첫 연합훈련으로, 연합작전 수행 능력과 F-35A의 상호운용성을 높이기 위해 마련됐습니다.

브루스 베넷 랜드연구소 선임연구원은 이번 훈련을 통해 미국과 한국이 북한의 위협에 더욱 공격적으로 대응할 것이란 신호를 보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베넷 선임연구원] Now, the US and South Korea are signaling we’re gonna be more aggressive in dealing with the threats that North Korea makes. N Korea has launched so many ballistic missiles this year. South Korea and US are saying that “well if you do that, we can fly modern aircraft in South Korea as a way of countering.”

베넷 연구원은 북한이 올해 수많은 탄도미사일을 쏘아올렸다며, “한국과 미국은 북한이 계속 그렇게 한다면 우리는 그것에 맞서 한국 상공에서 최신 전투기가 비행할 것이라고 말하고 있다”고 풀이했습니다.

그러면서 “김정은이 배치한 북한의 대공 방어 시스템으로는 F-35A를 탐지하거나 북한 내 어디로든 가는 것을 막을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북한의 핵시설도 예외가 아니라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녹취: 브루스 베넷 랜드연구소 연구위원] F-35 is a stealth aircraft. That means the air defense Kim Jong-Un has deployed aren’t going to be very well in detecting it and stopping it and going anywhere it wants to in NK. So it could target his nuclear forces, his nuclear production. It gives US and SK real advantage.

F-35A가 “김정은의 핵 무력, 핵 생산 시설 등을 목표로 할 수 있으며, 이는 미한 양국에 매우 유리한 점”이라는 겁니다.

한미연합사 작전참모를 지낸 데이비드 맥스웰 민주주의수호재단 선임연구원은 이번 훈련을 통해 미한 동맹의 대북 억지력과 방어력이 그만큼 강해질 것이라고 평가했습니다.

[녹취: 맥스웰 선임연구원] What’s really important is the inter-operability between the aircrafts of the two countries and the immense air power it brings to the peninsula. The combined air power of ROK and US is second to none. It will be critical in any war fight. If NK attacks SK, this aircraft will play a huge role in destroying NK forces.

미한 양국이 F-35A 전투기를 상호 운용하는 능력을 향상시켜 한반도에 엄청난 공군력을 가져온다는 것입니다.

맥스웰 연구원은 미한 연합 공군의 파괴력은 세계 최고 수준이라며, 만약 북한이 한국을 공격해올 경우 이에 맞서는 F-35A의 역할이 클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

이번 연합훈련이 미한 동맹의 굳건함을 대변한다는 평가도 나왔습니다.

[녹취: 코브 전 차관보] It says we are with you 100%. You’re gonna be our ally. If NK is foolish enough to do anything, we’re gonna be there with our best equipment.

코브 전 차관보는 미국은 미한 합동 F-35A 비행훈련을 통해 한국이 100% 함께 하는 동맹이며 북한이 어리석은 행동을 한다면 최고의 장비로 대응할 것이란 점을 지적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박승혁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