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머스크, 440억 달러 규모 '트위터' 인수 계약 파기 발표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 (자료사진)

세계 최고 부자인 테슬라의 최고경영자 일론 머스크가 440억 달러에 달하는 인터넷 사회관계망 서비스 ‘트위터’ 인수 계약을 파기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트위터는 즉각 계약 파기에 대해 소송을 제기하겠다고 밝혀 앞으로 대대적인 법적 공방이 예상됩니다.

머스크 변호인단은 8일 트위터가 가짜 또는 스팸 계정 규모에 대한 충분한 정보를 제공하지 않았으며 영업 변경 등에 동의도 구하지 않았다며, 이는 중대한 계약 위반 사례로 인수를 종료하겠다는 서한을 트위터에 보냈다고 밝혔습니다.

머스크는 지난 4월, 440억 달러에 ‘트위터’를 인수하기로 계약했지만 5월 중순에 트위터의 가짜 또는 스팸 계정 규모가 전체 사용자의 5% 미만이란 수치에 의구심을 나타내며 인수 계약을 보류하겠다고 밝혔었습니다.

브렛 테일러 ‘트위터’ 이사회 의장은 그러나 8일 ‘트위터’를 통해 “머스크와 합의한 가격과 조건으로 거래를 끝내기 위해 전념하고 있다”며 이를 강제하기 위해 법적 조치를 추진할 것이라며 밝혔습니다.

인수 계약 조건에 따르면 계약을 파기할 경우 10억 달러의 위약금을 내야 하지만, ‘로이터’ 와 ‘AP’ 등은 계약 위반과 자금 조달 등 여러 변수가 있어 길고 지루한 법적 공방이 예상된다고 전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