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조코위 "젤렌스키 메시지 푸틴에 전달"


조코 위도도(조코위·왼쪽) 인도네시아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30일 모스크바에서 회동하고 있다. 

조코 위도도(조코위) 인도네시아 대통령은 30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에게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의 메시지를 전달했다고 밝혔습니다.

전날(29일) 우크라이나 수도 크이우에 이어 이날 러시아 수도 모스크바를 방문한 위도도 대통령은 푸틴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직후 이같이 말했습니다.

조코 위도도(조코위·오른쪽) 인도네시아 대통령과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29일 크이우(러시아명 키예프)에서 회동하고 있다.
조코 위도도(조코위·오른쪽) 인도네시아 대통령과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29일 크이우(러시아명 키예프)에서 회동하고 있다.

위도도 대통령은 젤렌스키 대통령의 메시지에 대해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은 채, 두 정상 사이에 소통이 시작되도록 도울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인도네시아는 계속해서 러시아와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푸틴 대통령은 기자들에게 인도네시아가 필요로 하는 비료를 제공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습니다.

세계 많은 나라들은 현재 우크라이나 전쟁과 러시아에 대한 국제사회의 제재로 식량과 비료 확보에 큰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인도네시아는 오는 11월 발리에서 열릴 예정인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순회의장국이면서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인한 국제 기아 위협에 대처하기 위해 신설된 ‘유엔 위기그룹’의 일원입니다.

위도도 대통령은 G20에서 러시아를 축출해야 한다는 일각의 주장에도 불구하고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정상 모두에게 초청장을 보냈습니다.

이와 관련해 젤렌스키 대통령은 29일 위도도 대통령에게 “정상회의 참석은 우크라이나 내 안보 상황과 (정상회의에) 누가 참석하는지에 따라 결정될 것”이라며 조건부로 초청을 수락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