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중 국방장관회담 "비핵화 목표 협조"


이종섭(왼쪽) 한국 국방부 장관과 웨이펑허 중국 국방부장이 10일 싱가포르 샹그릴라 호텔에서 회동하고 있다. (한국 국방부 제공)

한국과 중국이 10일 싱가포르에서 국방장관회담을 열고 북한 핵문제를 논의했습니다.

한국 언론에 따르면 아시아안보회의(샹그릴라 대화) 참석차 싱가포르를 방문한 이종섭 한국 국방부 장관은 샹그릴라 호텔에서 웨이펑허 중국 국방부장과 한-중 국방장관 회담을 했습니다. 두 장관은 75분간 회담했습니다.

두 장관은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와 예상되는 핵실험 등 한반도 정세를 집중 논의했습니다.

이종섭 장관은 최근 북한의 연이은 도발로 인해 한반도 안보 상황이 매우 우려스럽다면서 북한이 핵 보유로 얻을 이익보다 핵 포기에 따른 혜택이 더 크다는 점을 인식하도록 함께 노력해 나갈 필요성을 강조했습니다. 또 이를 위해 중국이 건설적인 역할을 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종섭(왼쪽) 한국 국방부 장관과 웨이펑허(오른쪽) 중국 국방부장이 양측 주요 당국자들과 함께 10일 싱가포르 샹그릴라 호텔에서 회담하고 있다. (한국 국방부 제공)
이종섭(왼쪽) 한국 국방부 장관과 웨이펑허(오른쪽) 중국 국방부장이 양측 주요 당국자들과 함께 10일 싱가포르 샹그릴라 호텔에서 회담하고 있다. (한국 국방부 제공)

웨이 부장은 한반도 평화 유지와 비핵화가 목표라는 중국의 기본 입장을 설명한 뒤 한중 양국이 이를 위해 협조해 나가기를 희망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중국 측은 또 자신들을 견제하기 위한 미국의 인도태평양 전략에 우려를 표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양측은 국방부 장관의 상호방문을 추진한다는 데 합의했으며 차관급 국방전략대화를 포함한 국방부와 각 군 간 교류를 활성화하기로 했습니다.

한중 국방장관회담은 2019년 11월 태국 방콕에서 열린 아세안확대 국방장관회의(ADMM-Plus) 이후 처음입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