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고위관리 "미한 정상, 한반도 완전한 비핵화 지속 재확인할 것...북한 코로나 상황 매우 우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오른쪽)과 윤석열 한국 대통령의 미한 확대정상회담이 21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렸다.

조 바이든 대통령과 윤석열 한국 대통령이 21일 정상회담에서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지속적인 결의를 재확인할 것이라고 바이든 행정부 고위 관리가 말했습니다. 이 관리는 북한의 코로나 상황에 관해 매우 우려하고 있다며 이번 회담에서도 논의될 가능성을 시사했습니다. 김영권 기자가 보도합니다.

바이든 행정부의 고위 관리는 21일 열릴 미한 정상회담을 앞두고 가진 기자 브리핑에서 두 정상이 “북한에 관해 논의하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에 대한 지속적인 결의를 재확인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미국 고위 관리] “Presidents will discuss the DPRK and reaffirm the continuing commitment to the complete denucleariz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We believe that there will be a discussion on how we can manage and address the most recent threats particularly posed by the nuclear program as well as the ongoing missile program,....”

이 관리는 이어 “현재 진행 중인 미사일 프로그램뿐 아니라 핵 프로그램이 제기하는 가장 최근의 위협을 어떻게 관리하고 다룰 수 있는지에 대한 논의가 있을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바이든 대통령과 윤 대통령이 “모든 국가가 유엔 안보리 결의를 완전히 집행하는 것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동의할 것”이며 “북한에도 유엔 안보리 결의에 따른 의무를 준수할 것을 촉구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북한과 관련된 다양한 문제들에 관해 진전 방안들을 논의할 것”이라며 다만 앞으로 논의될 사안에 관해 예단하고 싶지는 않다고 말했습니다.

이 고위 관리는 또 북한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에 따른 지원이나 논의 여부에 관한 질문에 “북한 내 코로나 상황에 관해 매우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미국 고위 관리] “I think that we are very concerned about the COVID situation in the DPRK. We're very sensitive to the fact that they are they appear to be facing quite a serious situation and I think you've seen we stand ready to work with others in the international community as needed to provide assistance and that includes obviously includes ROK, but includes others,....”

“우리는 (북한이) 상당히 심각한 상황에 직면한 것처럼 보이는 사실에 매우 민감하며, 필요할 경우 국제사회 다른 나라들과 원조를 제공하기 위해 협력할 준비가 돼 있다는 것을 여러분이 보았을 것으로 생각하며 여기에는 한국과 다른 나라들도 포함된다”는 겁니다.

이 관리는 “우리는 북한과 전제조건 없이 대화할 준비가 되어 있다는 것을 매우 분명히 했으며, 또한 코로나를 포함한 북한의 도전들을 해결하기 위해 대화할 준비가 돼 있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20일 평택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에서 윤석열 한국 대통령(오른쪽)의 연설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듣고 있다.
20일 평택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에서 윤석열 한국 대통령(오른쪽)의 연설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듣고 있다.

마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양제츠 중국 공산당 정치국원이 지난 18일 통화에서 코로나 등 북한 사안을 논의했는지에 관한 질문에는 “북한의 국내 상황, 코로나 문제 등 북한의 당면 과제에 대한 논의가 있었다”고 확인했습니다.

[미국 고위 관리] “There was discussion about the challenges of DPRK including their domestic situation, the COVID issue, I think that we're looking for ways in which we and other international communities can work together, providing assistance as needed,....”

하지만 “우리가 국제사회와 협력하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으며 필요한 지원을 제공할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고 말했을 뿐 자세한 내용은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북한 지도부는 코로나 감염 급증에도 불구하고 국제사회에 백신 지원 등 협력을 요청하지 않고 대화 제의에도 응하지 않고 있습니다.

한편 바이든 행정부 고위 관리는 이번 정상회담에서 북한 문제 말고도 ‘전략적 경제·기술 파트너십’의 협력 강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대응 공조, 자유롭고 개방된 인터넷 보장 등 매우 광범위한 사안이 논의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김영권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