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의료 전문가들 "북한 코로나 재앙 가능성"...'무조건 지원'에 회의적 시각도


북한 평양역에서 행인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을 막기 위해 마스크를 쓰고 있다.

북한이 코로나 확진자 발생을 인정한 가운데, 미국의 의료 전문가들이 북한 코로나 사태의 심각성을 경고했습니다. 의료 시스템이 붕괴되고 백신 접종이 전무한 북한에 대한 인도적 지원이 거론되지만 국제 의료계의 시각이 매우 냉담하다는 현실적 평가도 나옵니다. 김영권 기자가 보도합니다.

과거 북중 접경지역에서 북한의 보건 시스템을 장기간 연구했었던 미국 존스홉킨스대 공중보건대학의 길버트 번햄 교수는 13일 VOA에, 북한 내 코로나 확산 발표는 사실일 가능성이 크다며 이는 이미 예견된 것이었다고 말했습니다.

북한 주민들은 백신 접종을 못해 면역력이 없고 의료 시스템은 열악하며 다수의 인구가 건강이 좋지 않기 때문에 코로나 감염은 불가피하다는 게 이미 예견됐었고 이제 상황이 더 심각한 사태로 확산할 수 있다는 겁니다.

[번햄 교수] “My interpretation is that it is likely that COVID-19 is indeed causing an outbreak. We all knew this was inevitable, it was just a matter of time…Without any vaccine-induced immunity, with a very weak health sector and a population many of whom are not in good health, this is likely to be very serious event.

번햄 교수는 지금 당장 백신을 접종한다고 해도 대규모 전염을 피하기에 너무 늦었을 것이라며, 북한 지도부의 지속적인 미사일 도발로 많은 나라가 대북 지원에 도움을 줄 것으로 보이지 않고 북한도 세계보건기구 WHO 등 국제기구의 지원을 계속 꺼리고 있어 상황이 녹록하지 않다고 평가했습니다.

[번햄 교수] “Even if the country could start vaccinations right now, it is probably too late to avert a major epidemic…it is unlikely that many countries are going to feel too helpful toward DPRK when it keeps sending off rockets,”

‘고난의 행군’ 이후 북한의 보건 상황을 20년 넘게 연구한 같은 대학의 코틀랜드 로빈슨 교수는 인도적 위기에 대해 당연히 지원해야 하지만, 다수의 의료인을 비롯해 국제사회에는 북한 정부의 오랜 무책임한 행태에 대해 매우 냉소적인 기류가 흐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로빈슨 교수] “They're spending millions and millions of dollars building missiles. Why can't they spend some money on vaccines? That's a fair question. I don't think you're gonna get a lot of sympathy from many people in the around the world saying you know, that's their decision, That's a fair question. So there's a lot of cynicism.

“북한 정권은 미사일을 만드는 데 수많은 달러를 쓰면서 왜 백신에는 약간의 돈도 쓸 수 없냐”는 공정한 질문을 던진다는 겁니다.

로빈슨 교수는 “북한이 전 세계 많은 사람으로부터 공감을 얻지 못하고 있다며 그것은 그들이 결정한 것이기 때문에 많은 냉소가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지난 수십 년 동안 북한 정권의 무책임한 행태에도 많은 이들이 인도적 입장에서 북한을 도왔지만, 북한은 제대로 도움을 요청하지도 않고 투명성과 모니터링 등 국제기준을 무시하고 있어 북한보다 다른 나라를 지원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더욱 커진 게 현실이란 겁니다.

로빈슨 교수는 왜 북한 지도부가 지금 이런 위기 신호를 보내는지, 그들의 말대로 상황을 관리할 수 있다면 스스로 하면 되지 왜 이를 외부에 공개하는지 의문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로빈슨 교수] “Why are they signaling a crisis? If they really think they can handle it, then either let them handle it, but why would they publicize this? Right? And that gets into all the questions about is this real… I'm laughing, but it's just tragic.”

아울러 미사일 도발에 대한 국제사회의 비판적 시선을 동정심으로 돌리려는 의도인지, 무엇이 사실이고 거짓인지 혼미케 하는 이런 북한의 현실이 결국 북한 주민들에게는 비극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북한 관영매체는 12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마스크를 쓴 채 회의를 주재하는 모습을 공개했다. 한국 서울역에 설치된 TV에 관련 뉴스가 나오고 있다.
북한 관영매체는 12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마스크를 쓴 채 회의를 주재하는 모습을 공개했다. 한국 서울역에 설치된 TV에 관련 뉴스가 나오고 있다.

이와 관련해 북한에서 의사로 전염병을 담당했던 최정훈 한국 고려대 공공정책연구소 선임연구원은 10일 VOA에, “김정은이 전염병 격리를 강조하면서도 대규모 건설은 계속 진행하라는 모순된 행보를 보이고 있다”면서, 무턱대고 지원을 제의하기보다 상황을 먼저 차분히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최정훈 선임연구원] “2년 3개월 동안 부한 주민들이 코로나는 둘째고, 삶의 질이 완전히 다운돼서 오히려 이런 차원에서 북한 당국이 더 긴장할 겁니다. 그래서 내부 결속을 한층 더 다지고 대외적으로는 오미크론 정도도 발표하는 나라인데 우리는 정상 국가야, 유전자 분석도 하고…일종의 노이즈 마케팅입니다.”

역시 북한 전염병 의사 출신으로 한국에서 다시 의사 면허증을 취득해 병원에 근무하는 주 모 씨도 “투명성과 감시 체계를 보장하지 않으면 먼저 관망하는 게 좋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주 모 씨] “관망하는 게 좋습니다. 섣부른 지원은 국민에게 제대로 갈 수 없기 때문입니다. 북한은 우선 발병이 나면 지역 전체를 봉쇄합니다. 그들이 어떻게 되든 신경 쓰지 않습니다. 또 보고 체계도 낙후돼 있고 문제에 대해 거짓말로 보고하기 때문에 문제가 많습니다. 너무 개념이 없기 때문에 오히려 북한 주민들은 먹고살 활로를 열어주는 게 가장 큰 도움이 될 겁니다.”

하지만 대북 인도주의 사업에 정통한 미국의 한 단체 관계자는 이날 VOA에, “수십만 명이 발열로 고통받고 있다는 소식을 볼 때 이번 사태가 매우 심각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장기적인 국경 봉쇄로 식량과 비료, 의약품, 생필품이 모두 부족한 상황에서 “도시 인력이 대거 농촌에 동원되는 모내기철이 다가오고 있어 코로나 타격이 매우 파괴적일 수 있다”는 겁니다.

그러면서 북한 정부가 국경을 다시 개방해 국제기구 요원들의 입국을 허용하고, 국제사회는 50세 이상 인구에 대한 백신과 영양 식품 등을 포함하는 패키지 지원을 일관성 있게 추진해야 한다고 권고했습니다.

청진의대 동의학부(학의학) 출신으로 한국에서 다시 한의대를 졸업한 뒤 한의사로 활동 중인 김지은 씨도 “김정은이 마스크를 쓴 것을 보면 상황이 매우 심각해 보인다”며 생명 존중 차원에서 먼저 백신 등을 지원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김지은 한의사] “백신과 함께 냉동 보관 서비스, 주사기를 같이 보내줘야 백신 치료가 될 겁니다. 그 외 약물 치료도 함께 할 수 있는, 지금 환자가 생기고 퍼지고 있으니까 그게 가장 우선이 아닐까 싶습니다.”

다른 북한 출신 의사들도 북한은 전기가 매우 열악해 백신을 보관할 냉동저장소를 유지하기 힘들다며, 북한 정부가 지원에 협력한다면 냉동보관 차량과 주사기 등을 패키지로 보내는 게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김영권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