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영-일 '공동훈련 원활화 협정' 큰 틀 합의


보리스 존슨(가운데 오른쪽) 영국 총리와 기시다 후미오(가운데 왼쪽) 일본 총리가 5일 런던 총리 관저에서 회담하고 있다.

영국과 일본이 두 나라 군대의 공동훈련을 쉽게 하는 '원활화 협정(RAA)' 체결의 큰 틀에 합의했다고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밝혔습니다.

존슨 총리는 5일 런던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정상회담 뒤 이같이 밝히며, 관련 협정에 따라 두 나라가 “보다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원활화 협정은 일본 자위대와 타국 군대가 서로 상대국에서 연합훈련 등을 할 때 법적 행정적 절차를 간소화 하는 것이 핵심 내용입니다.

특히 상대국을 방문 중인 군 관계자의 범죄에 대한 형사재판권을 명확히 하고, 장비와 물자 반입과 관련해 관세 등을 면제하는 내용이 포함돼 있습니다.

일본은 동맹인 미국을 제외하고 호주와 지난 1월 처음 원활화 협정을 체결한 바 있습니다.

한편 존슨 총리는 일본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강한 입장을 취해왔다”며, 동아시아에서도 유럽 내 독재적, 강압적 권력이 취한 조치들과 유사한 상황이 발생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바로 이 때문에 우리가 보다 긴밀히 공조하길 원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