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옐런 재무장관 G20 회의서 러시아 연설에 '항의 퇴장'


재닛 옐런 미 재무부 장관

재닛 옐런 미 재무부 장관을 비롯한 서방국 재무장관들이 20일 열린 주요 20개국 재무장관 회의에서 러시아 연설에 반발해 집단 퇴장했습니다.

이날 미국의 퇴장에는 영국과 캐나다, 네덜란드 등도 동참했습니다.

이날 회의에 화상으로 참여한 러시아의 안톤 실루아노프 러시아 재무장관의 발언이 시작되자 옐런 장관과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 의장 등 미국 측 인사들을 비롯해 크리스티나 프리랜드 캐나다 부총리 겸 재무장관, 세르히 마르첸코 우크라이나 재무장관, 크리스틴 라가르드 유럽중앙은행(ECB) 총재 등이 잇따라 회의장에서 퇴장했습니다.

이날 회의에 화상으로 참석한 일부 국가 장관들은 러시아 측의 발언이 시작되자 화면을 끄기도 했습니다.

재무부는 이날 옐런 장관의 퇴장에 대한 입장을 밝히지 않았습니다.

다만, 옐런 장관은 앞서 올해 G20 의장국인 인도네시아의 스리 물랴니 인드라와티 재무장관과 만난 자리에서 러시아가 세계 경제에 남아 있는 한, 평상시와 같은 비즈니스는 없을 것이라고 강조한 바 있습니다.

프리랜드 장관은 퇴장 후 트위터를 통해 전 세계 민주주의 국가들은 러시아의 지속되는 우크라이나 침공과 전쟁 범죄 앞에서 가만히 있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리시 수낵 영국 재무장관은 자신의 퇴장과 관련해 트위터를 통해 우리는 우크라이나를 상대로 전쟁을 일으킨 러시아를 규탄함에 있어서 단합되어 있다며 러시아를 벌하는 데 있어서 더 강한 국제 협력을 요구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실루아노프 장관은 이날 퇴장과 관련해 미국 등을 직접 언급하지 않은 채 회원국 간 대화를 정치화하지 말라고 촉구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