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러, 마리우폴 우크라군에 "투항하라" 통첩


러시아군의 공격으로 파괴된 우크라이나 마리우폴 도심

러시아 국방부가 우크라이나 마리우폴에서 저항하고 있는 우크라이나 군인들에게 모스크바 시각으로 17일 오전 6시부터 투항하라고 요구했습니다.

러시아 국방부는 “아조우스탈 제철소의 재앙적 상황을 고려해 순수하게 인도적 원칙에서 모스크바 시각으로 17일 오전 6시부터 우크라이나 민족주의 부대와 외국 용병에 적대행위를 그만두고 무기를 내려놓을 것을 제안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무기를 내려놓는 이는 살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앞서 러시아 국방부는 마리우폴 도심을 완전하게 소탕했다면서 남은 우크라이나군이 제철소에 들어가 저항하고 있다고 주장한 바 있습니다.

러시아 국방부는 우크라이나군이 17일 6시부터 1시 사이에 무기와 탄약 없이 백기를 들고 제철소를 떠나야 한다고 요구했습니다.

마리우폴은 2014년 러시아가 무력으로 병합한 우크라이나의 크림반도와 친러 분리주의 반군이 장악한 우크라이나 동부 돈바스 지역을 연결하는 지역입니다.

이에 러시아는 이곳을 최우선 공략 목표로 삼고 공격 중입니다.

VOA 뉴스

*본 기사를 로이터를 참조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