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나토 총장, 우크라이나 "장기전 될 수 있다"


옌스 스톨텐베르그(오른쪽)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사무총장과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이 6일 벨기에 브뤼셀에서 회동하고 있다.

옌스 스톨텐베르그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사무총장은 6일 우크라이나 전역을 통제하려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목표가 바뀌었다는 어떤 징후도 없다고 말했습니다.

스톨텐베르그 사무총장은 이날 나토와 파트너국 외무장관 회의에 앞서 기자들에게 이같이 밝히고, 우크라이나 전쟁이 수 년 간 지속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스톨텐베르그 사무총장은 “우크라이나 전역을 통제하고 국제질서를 다시 쓰려고 하는 푸틴 대통령의 야망이 바뀌었다는 어떤 징후도 없다”며 “우리는 장기적으로 대처할 준비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특히 “우리는 현실적인 태도를 취해야 한다”며, 우크라이나 전쟁이 “수 개월 동안 심지어는 수년 간 장기전이 될 수 있다는 사실을 깨달아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우크라이나 전쟁은 종식 시기와는 관계 없이 유럽의 안보에 장기적인 영향을 끼치게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스톨텐베르그 사무총장은 “우리는 푸틴 대통령이 자신의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군사력을 사용하고자 하는 의지를 봤다”며, “그것이 앞으로 수 년간 유럽의 안보 현실을 바꿨다”고 지적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