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러 외교장관 회담...왕이 "협력 확대, 러 안보 우려 지지"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왼쪽)과 왕이 중국 외교부장이 30일 베이징에서 회담했다.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에 대한 각국의 비난과 경제 제재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중국과 러시아 외교장관이 30일 베이징에서 회담을 가졌습니다.

중국 외교부는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중국과 러시아 외교장관이 양국간 협력 강화를 다짐했다고 밝혔습니다.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이날 회담에서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에게 양자 관계를 발전시키겠다는 양국의 의지는 보다 확고하고, 또 다방면에 걸친 양국의 협력 진전에 있어서의 신뢰는 더욱 강하다고 말했습니다.

중국 외교부는 또 왕이 부장이 러시아의 안보 우려에 대한 지지를 재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왕이 부장은 우크라이나 전쟁은 유럽 내에 안보 갈등이 장기적으로 축적됐기 때문 뿐만이 아니라 냉전 정신과 진영간 대결로 인한 결과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장기적으로 우크라이나 위기로부터 교훈을 얻고 상호 존중, 안보 불가분성의 원칙에 근거한 각 나라의 합당한 안보 우려에 대해 대응해야 한다고 왕이 부장은 덧붙였습니다.

러시아 외무부는 두 장관이 우크라이나 전쟁에 대해 러시아에 가해진 제재에 대해서 비판했다고 전했습니다.

외무부는 두 장관이 특히 미국을 지목하며 미국과 그 동맹국들에 의해 러시아에 가해진 불법적 일방 제재의 반생산적 특성을 지적했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