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러시아 "국가 존립 위협 시에만 핵무기 사용"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 (자료사진)

드미트리 페스코프 러시아 대통령궁 대변인은 28일 러시아는 국가의 존립이 위협받는 상황에서만 핵무기를 사용할 것이라고 거듭 밝혔습니다.

페스코프 대변인은 이날 미국 'PBS'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우크라이나에서의) 모든 작전의 결과는 당연하게도 핵무기 사용의 근거가 되지 못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우리는 러시아의 존립이 위협에 처한 상황에서만 위협을 제거하기 위해 핵무기를 사용한다는 입장을 명백하게 표명한 안보개념을 갖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페스코프 대변인은 최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을 “도살자”로 비난하며 권력을 유지해서는 안된다고 말한 데 대해 “개인적인 모욕”이라면서, “전혀 용납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누가 러시아의 대통령이 될지 결정하는 것은 미국 대통령의 소관이 아니”라고 반박했습니다.

페스코프 대변인은 이날 인터뷰에서 러시아 군이 의도적으로 우크라이나 내 민간인을 겨냥하고 있다는 보도를 거듭 부인하며, 러시아 군은 군사 시설만을 겨냥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미국 정부는 지난주 러시아 군이 우크라이나 안에서 전쟁범죄를 저질렀다고 표명한 가운데, 국제형사재판소(ICC)는 관련 조사에 착수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