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G7 "러시아의 천연가스 대금 루블화 지급 요구 반대"


로베르트 하베크 독일 경제∙에너지 장관.

주요 7개국(G7) 에너지 장관들이 천연가스를 루블화로 결제하라는 러시아의 요구에 반대한다고 밝혔습니다.

로베르트 하베크 독일 경제∙에너지 장관은 28일 G7 에너지 장관 화상 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에게 이같이 말했습니다.

하베크 장관은 모든 G7 에너지 장관들이 가스 수입 대금을 루블화로 결제하도록 한 러시아의 요구는 일방적이고 명백한 계약 위반이라는 데 합의했다고 밝혔습니다.

장관들은 완료된 계약은 여전히 유효하다는 것을 강조하고 기업들은 이를 존중해야 한다며 루블화로 결제하는 것은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규정된 대로 천연가스 결제는 유로나 달러를 통해서 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하베크 장관은 또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우리를 갈라놓으려는 시도가 명백하지만 우리는 갈라지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푸틴 대통령은 지난 23일 주재한 내각회의에서 앞으로 러시아에 비우호적인 국가에 러시아산 천연가스를 팔 때 러시아 통화인 루블화를 통해서만 결제받겠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러시아의 이 같은 조치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이어진 경제 제재로 루블화 가치가 하락한 상황에서 루블화 가치를 방어하기 위한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VOA 뉴스

* 이 기사는 Reuters를 참조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