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젤렌스키 '최후통첩' 거부...푸틴에 담판 촉구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21일 수도 크이우(러시아명 키예프) 집무실에서 영상 연설하고 있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21일 마리우폴 내 저항을 멈추라는 러시아 군의 요구를 단호히 거부했습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이날 유럽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우리가 모두 죽었을 때 러시아의 최후통첩을 받아들일 것”이라며, “우크라이나는 절대 러시아의 최후통첩 내용을 실현시킬 수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특히 "하르키우와 마리우폴을 넘기는 순간은 우리가 모두 죽었을 때”라고 말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젤렌스키 대통령은 이날 우크라이나 현지 매체들과의 인터뷰에서 우크라이나가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회원 가입을 추구하지 않는 대신 종전과 러시아 군 철수, 자국의 안보보장을 논의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습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이 같은 논의는 “나토에 관해 우리와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고 있는 서방과 체제보장을 원하는 우크라이나, 나토의 추가 확장을 원하지 않는 러시아 등 모두를 위한 타협”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의 직접 대화를 거듭 강조하면서, 푸틴 대통령과 만나기 전까지는 러시아가 종전의 대가로 무엇을 바라는지 조차 이해하기 불가능하다고 말했습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종전 이후 안전보장 제공과 관련해 크름반도 동부 러시아가 후원하는 분리주의 세력이 점거한 동부 돈바스 지역의 상태에 대해서도 논의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젤렌스키 대통령은 23일 일본 국회 화상 연설을 통해 러시아의 침공에 맞선 국제적 지지를 호소할 예정입니다.

VOA 뉴스

*이 기사는 AP통신의 기사 내용을 참조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