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우크라 "인도주의 통로 통해 6천600명 대피"


우크라 수도 크이우 근교 이르핀에서 사람들이 대피하고 있다.

러시아군에 포위된 우크라이나 주요 도시에서 19일 인도주의 통로를 통해 민간인 6천600여 명이 대피했습니다.

우크라이나 대통령실의 고위 관리인 키릴로 티모셴코는 이날 하루 동안 마리우폴 4천128명을 포함해 주요 도시에서 총 6천623명이 대피했다고 발표했습니다.

티모셴코는 18일에는 약 9천 100명이 우크라이나 내 도시에서 탈출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한편 유엔 인권사무소는 러시아의 침공으로 우크라이나에서 숨진 민간인 수가 847명이라고 19일 밝혔습니다.

이 가운데는 어린이 64명도 포함됐습니다.

같은 기간 부상한 민간인은 어린이 78명을 포함해 모두 1천399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이와 함께 유엔은 우크라이나에서 전쟁을 피해 국외로 떠난 난민 수가 330만 명을 넘어섰다고 전했습니다.

유엔난민기구(UNHCR)는 18일 낮 12시 현재 우크라이나에서 국경을 넘어 피란을 간 난민이 약 333만 명이라고 밝혔습니다.

이 가운데 과반인 201만 명은 인접국 폴란드로 넘어갔습니다.

VOA 뉴스

*본 기사는 로이터를 참조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