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발트3국 1억 8천만 달러 군사 지원 


에스토니아군 병사가 전술 사격 훈련에 참가하고 있다. (자료사진)

미국이 발트해에 인접한 에스토니아, 라트비아, 리투아니아 3개국에 대해 1억 8천만 달러 규모의 군사 지원을 승인했습니다.

에스토니아 국방부는 17일 성명을 내고 이 지원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 15일 서명한 1조 5천억 달러의 정부 예산 법안의 일부라고 밝혔습니다.

칼레 라넷 에스토니아 국방장관은 미국이 “현재의 위기 상황에 대응해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의 동부 동맹들과 우크라이나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기 위해 분명한 조치를 취했다”고 평가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번 미국 의회의 결정은 미국이 우리의 역내를 수호하겠다는 약속을 증명했을 뿐 아니라 미국의 국방도 발트해 국가에서 시작된다는 점을 명백히 이해하고 있는 점을 보여준다”고 말했습니다.

에스토니아 국방부는 또 F-35 전투기, AH-64공격용 헬기, 패트리엇 방공 체계 등 미군의 역내 배치가 증가한데 대해 높이 평가했습니다.

앞서 미국은 지난 1월 에스토니아와 리투아니아, 라트비아가 자국이 보유한 미국산 무기들을 우크라이나에 보낼 수 있도록 승인한 바 있습니다.

VOA 뉴스

*이 기사는 AP 통신의 기사 내용을 참조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