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바이든, 푸틴 '전범' 규정


조 바이든(사진 왼쪽) 미국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처음으로 ‘전쟁범죄자’로 규정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16일 우크라이나 전쟁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나는 그(푸틴 대통령)가 전쟁범죄자라고 생각한다”고 답변했습니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대통령의 답변은 우크라이나 안에서 일어나는 “야만적” 폭력 장면을 본 뒤 마음에서 우러나온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다만 사키 대변인은 대통령의 발언과는 별개로 전쟁범죄 여부를 판단하는 법적 절차는 국무부가 별도로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의 공식 트위터 계정에는 이날 “푸틴은 우크라이나에서 끔찍한 파괴와 공포를 야기하고 있다”며, “아파트 건물과 산부인과 병동을 폭격하는 등 잔혹 행위를 일삼고 있으며, 세계가 분노할 일”이라는 글이 실렸습니다.

한편 드미트리 페스코프 러시아 대통령궁 대변인은 국영 '타스 통신'에 바이든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미국의 폭격으로 전세계에서 수십만 명이 살해된 마당에 그런 수사(rhetoric)는 용납할 수도, 용서할 수도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