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금강산 해금강 호텔 빠르게 철거…외벽 뜯겨 건물 내부 드러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2019년 10월 금강산 관광지구를 방문하고 남측 시설 철거를 지시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김 위원장 일행 뒤로 해금강호텔이 보인다.

한때 남북교류의 상징적인 장소로 여겨졌던 금강산 해금강호텔이 빠른 속도로 해체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철거 정황이 포착된 지 불과 열흘 만에 외부에서 건물 내부를 들여다볼 수 있는 상태가 됐습니다. 함지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금강산 관광지구의 고성항 일대를 촬영한 최신 위성사진은 이곳에 위치한 해금강호텔의 해체작업이 상당 부분 진행된 모습을 보여줍니다.

VOA가 일일 단위 위성사진 서비스 ‘플래닛 랩스’의 15일자 자료를 살펴본 결과 해금강호텔의 옥상 부분 전체에 구멍이 뚫린 듯 전반적으로 어두운 색상을 띄고 있습니다. 특히 옥상을 비롯해 기존 건물을 알아볼 수 있게 해줬던 하얀색은 이제 건물의 뒷부분과 남쪽 외벽에만 일부 남아있을 뿐입니다.

북한 금강산 관광지구에 위치한 해금강호텔을 촬영한 위성사진. 5일(왼쪽부터)까지만 해도 온전한 모습이지만 9일과 15일 위성사진을 통해 해체 작업이 상당 부분 진행됐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 자료=Planet Labs
북한 금강산 관광지구에 위치한 해금강호텔을 촬영한 위성사진. 5일(왼쪽부터)까지만 해도 온전한 모습이지만 9일과 15일 위성사진을 통해 해체 작업이 상당 부분 진행됐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 자료=Planet Labs

또 호텔의 앞쪽 육지 부분에도 중장비 혹은 건물 자재로 보이는 검은 물체들이 자리해 철거 공사가 한창임을 보여줍니다.

앞서 VOA는 위성사진을 분석해 해금강 호텔이 6일부터 본격적인 해체 작업에 돌입했으며 9일부턴 옥상의 중앙 부분까지 구멍이 확대되거나 이 자리에 중장비가 올라선 듯 어두운 색상을 하고 있다고 보도한 바 있습니다.

하지만 엿새 만인 15일 위성사진을 통해 어두운 색상이 건물 전체로 확대된 모습이 확인되면서 사실상 건물의 지붕 격인 옥상 부분이 뜯겼다는 해석에 힘이 실리고 있습니다.

위성사진의 화질이 낮아 이번 해체작업이 옥상에서 아래로 몇 층까지 내려갔는지는 판독이 어렵습니다. 다만 위성사진을 통해 건물 내부를 들여다볼 수 있는 정도까지 철거 작업이 이뤄진 만큼 건물 기능은 더 이상 하지 못하게 된 것으로 추정됩니다.

금강산 관광지구의 항구에 위치한 수상 건물인 해금강호텔은 2000년부터 현대아산이 관리해왔습니다.

앞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2019년 10월 금강산을 시찰한 뒤 “보기만 해도 기분이 나빠지는 너절한 남측 시설을 싹 들어내도록 하라”고 지시한 바 있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