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바이든 대통령, 우크라이나에 8억 달러 추가 군사 지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6일 우크라이나에 대한 8억 달러 추가 군수지원을 발표하고 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이 3주 차에 접어든 가운데, 미국이 우크라이나에 대한 추가 군사 지원안을 발표했습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16일 대국민 연설에서, 미국은 우크라이나에 스스로를 지키고 싸울 수 있는 무기를 지원할 것이라며 8억 달러 규모의 추가 군사 지원안을 발표했습니다.

백악관 발표에 따르면 이번 군사 지원에는 800기의 스팅어 대공 미사일 시스템과 함께 헬리콥터 등이 포함됐습니다.

미국은 이에 더해 9천 기의 대전차 미사일, 그리고 약 7천 정의 총기류 등도 지원할 방침입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연설에서 이 싸움은 길고도 어려울 것이라면서 그러나 미국은 푸틴의 비윤리적인 공격에 맞선 우크라이나를 지속적으로 지지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백악관 성명에서 이로써 미국이 지난주 우크라이나에 제공하는 안보 지원은 10억 달러에 달하며 바이든 행정부 출범 이후로 보면 20억 달러에 달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이날 발표된 군사 지원은 국방부를 통해 직접 우크라이나에 지원해 우크라이나가 러시아의 정당하지 못한 침공으로부터 스스로를 방어하는 것을 도울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백악관은 덧붙였습니다.

백악관은 또 미국은 다른 나라들의 우크라이나에 대한 추가 지원에 대한 승인과 촉진을 지속해서 가속화하고 있다면서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지금까지 최소 30개 나라가 우크라이나에 안보 지원을 제공해 오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2022년 미 국무부는 14개 국가 이상으로부터 3자 방어 장비 이전을 승인했다고 백악관은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