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서 새 건물 건축 등 활동 징후…핵실험 재개 준비 가능성”


북한이 지난 2018년 5월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핵실험장의 갱도와 부속 건물을 폭파했다.

북한이 지난 2018년 폭파했다고 선전했던 풍계리 핵실험장에서 새 건물이 건축되는 정황이 담긴 위성사진이 공개됐습니다. 북한이 풍계리 핵실험장에서 핵실험 재개를 준비하고 있을 가능성이 있다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조상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 미들베리 국제학연구소 제임스 마틴 비확산센터는 7일 최근 북한의 풍계리 핵실험장을 촬영한 위성사진을 분석해 이곳에서 새 건물 건축과 기존 건물의 수리 정황이 포착됐다고 밝혔습니다.

이번에 공개된 위성사진은 ‘맥사테크놀로지’가 지난달 18일과 이달 4일 촬영한 것으로, 시간 경과에 따른 이 일대의 변화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위성사진에 따르면 지난달 18일 촬영된 사진에서는 빈 공터였던 공간에 건축용 목재와 톱밥 등이 쌓여 있는 모습이 지난 4일 선명하게 포착됐습니다.

또 핵 시설 내 기존 건물이 있던 자리에 새 건물이 들어섰고, 건물 보수를 위해 새롭게 벌목한 목재를 쌓아두고 수리가 진행 중인 모습도 확인됐습니다.

위성사진을 분석한 제프리 루이스 제임스 마틴 비확산센터 동아시아 국장은 자신의 블로그에서 이 같은 변화가 최근 집중적으로 발생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은 건축과 갱도 지주 공사에 상당한 양의 목재를 사용해왔던 만큼 풍계리 핵실험장에서 새로운 활동이 시작되고 있음을 시사하는 초기 징후가 포착된 것이라고 진단했습니다.

특히 북한이 지난 2018년 5월 풍계리 핵실험장을 폐쇄 조치한 이후 처음으로 현장에서 목격된 활동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앞서 북한은 지난 2018년 5월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싱가포르 정상회담을 보름 남짓 앞두고, 2006년부터 2017년 사이 총 6차례에 걸쳐 핵실험을 진행한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핵실험장을 비핵화 선제 조치의 일환이라며 폭파한 바 있습니다.

루이스 국장은 풍계리 핵실험장 내 건설과 보수 작업 정황은 북한이 핵 실험장 상황에 대해 어느 정도 결정을 내렸음을 보여준다면서, 북한이 올해 초 핵과 장거리미사일 활동 유예 조치 재개, 즉 모라토리엄 파기 가능성을 언급한 것을 상기시켰습니다.

그러면서 이에 따라 북한이 풍계리 핵실험장을 핵실험 재개를 위해 준비된 상태로 되돌릴 계획을 하고 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루이스 국장은 풍계리 핵실험장이 핵실험 재개를 위해 준비가 되려면 최소 몇 개월이 소요될 것이라면서, 이는 북한이 지난 2018년 폭파한 갱도의 손상 정도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북한이 아예 다른 장소에서 핵실험을 재개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루이스 국장은 북한이 만일 핵 실험을 재개한다면 폭발력 100kt 이상의 대형 수소폭탄에 대한 자신감을 더 높이거나 단거리 탄도미사일과 순항미사일을 위한 새로운 전술핵무기를 검증하기 위한 것일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조상진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