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푸틴 러 대통령 “서방 제재는 선전포고에 가까워”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자료사진)

우크라이나 침공에 대응해 서방이 러시아에 부과한 제재가 선전포고에 가깝다고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5일 말했습니다.

푸틴 대통령은 그러면서 우크라이나에 비행금지 구역을 설정하는 것은 전 세계에 끔직한 결과를 가져올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또 이번 침공의 목적은 우크라이나의 비군사화와 비나치화를 통해 러시아어를 사용하는 주민들을 보호하고 그 결과, 우크라이나가 중립국이 돼 러시아를 위협할 수 없게 만드는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푸틴 대통령은 그러면서 현 상황이 계속되면 우크라이나가 해체될 위험이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푸틴 대통령은 우크라이나에 비행금지 구역을 설정하려는 시도는 무력 충돌로 가는 단계로 간주할 것이라며 그런 시도는 유럽과 전 세계에 끔찍한 결과를 가져올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는 우크라이나 상공에 비행금지 구역을 설정해 달라는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의 요청을 거부한 바 있습니다.

푸틴 대통령은 또 "우크라이나에 대한 특별군사작전을 통해 모든 군사인프라와 방공시스템이 파괴됐다"라면서 "군사 인프라 파괴 작전이 거의 종료돼 가고 있다"라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본 기사는 로이터를 참조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