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블링컨 장관-중 왕이 부장, 우크라이나 사태 논의


토니 블링컨(왼쪽) 미 국무장관과 왕이 중국 외교부장 (자료사진)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부 장관과 왕이 중국 외교부장이 5일 전화 통화를 하고 우크라이나 문제를 논의했습니다.

미국 국무부는 블링컨 장관이 이번 통화에서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부당하고 계획적인 전쟁'이라고 규정하며 어떤 나라가 자유와 자결권, 주권이라는 기본적 원칙을 옹호하는지 세계가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또 세계가 러시아의 침략을 거부하고 이에 대응하는 데 있어 합심해 행동하고 있으며 러시아가 분명 큰 대가를 치를 것이라고 강조했다고 미 국무부는 전했습니다.

한편 왕이 중국 외교부장은 우크라이나 문제가 주권 존중과 영토 보전, 대화를 통한 평화적 해결 등의 원칙에 따라 해결돼야 한다면서 "우리는 러시아와 우크라이나가 직접 협상할 것을 장려한다"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나토의 연속적인 동진이 러시아 안보 환경에 조성한 영향을 중시한다"라고 밝혔습니다.

그간 중국은 우크라이나 사태와 관련해 러시아의 안보 우려를 우려한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습니다.

왕이 부장은 또 “수년간 쌓여온 모순과 문제를 직시하라”라면서 “미국, 나토, 유럽연합(EU), 러시아가 같은 기반 위에 대화에 나서고, 나토의 동진이 러시아 안보에 미치는 부정적인 영향에 주의를 기울이라”라고 촉구했습니다.

VOA 뉴스

*본 기사는 로이터를 참조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