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블링컨 장관 “한국 ‘러시아 제재’ 동참, 국제질서 수호 의지…북한은 유엔 결의안에 반대표”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한국 정부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따른 대 러시아 제재에 동참한 것이 우크라이나 자유 수호에 도움이 되고 국제질서를 수호하려는 의지를 보여준다고 평가했습니다. 또 북한이 유엔총회에서 러시아 침공을 규탄하고 철군을 요구하는 결의안에 반대표를 던진 것도 지적했습니다. 조은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미국이 주도하는 대 러시아 경제 제재에 한국이 적극 동참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블링컨 장관은 2일 ‘우크라이나를 지지하기 위한 한국의 경제적 조치들’이라는 성명에서 “러시아의 계획적이고 이유 없으며 정당하지 않은 공격에 대응하면서 미국과 한국은 우크라이나에 대한 지지에서 어깨를 걸고 함께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블링컨 장관] “The U.S. and the ROK are standing shoulder-to-shoulder in support of Ukraine by responding to Russia’s premeditated, unprovoked, and unjustified attack. The ROK’s announcement of economic actions against Russia will help defend the freedom, territorial integrity, and sovereignty of Ukraine and illustrates the ROK’s commitment to preserving the rules-based international order.”

블링컨 장관은 “한국 정부가 발표한 러시아에 대한 경제 행동은 우크라이나의 영토와 주권, 자유 수호에 도움이 될 것”이라며 “이는 규범에 기반한 국제질서를 수호하려는 한국의 의지를 보여준다”고 평가했습니다.

[블링컨 장관] “The ROK’s support for denying selected Russian banks access to the global SWIFT financial messaging system, along with its commitment to block financial transactions with major Russian banks and impose other financial and export controls, will support international efforts to isolate Russia from the international financial system and technology trade. At the same time, the ROK’s commitment to release additional petroleum from its strategic reserves will help our shared efforts to stabilize the global energy market. The U.S. also welcomes the ROK’s commitment to help the people of Ukraine by committing an additional $10 million in emergency humanitarian aid. Our joint actions demonstrate the unity and resolve of the U.S., the ROK, and our allies and partners to stop Russia’s aggression in Ukraine.”

이어 “한국은 국제은행간통신협회(SWIFT) 결제망에서 선택된 러시아 은행을 퇴출하고 러시아 주요 은행과 거래 중단 등 금융과 수출 제한 조치를 취함으로써 러시아를 세계 금융과 기술 무역에서 고립하고자 하는 국제적인 노력을 지원했다”고 말했습니다.

또 “한국의 비축유 방출 약속은 국제 에너지 시장 안정을 위한 우리의 공동의 노력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평가하면서 “미국은 우크라이나 주민들을 위해 한국이 1천만 달러 상당의 긴급 인도주의적 지원을 약속한 것도 환영한다”고 밝혔습니다.

블링컨 장관은 “우리의 공동 행동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대응해 미국, 한국 등 동맹과 파트너들의 단합과 결의를 보여준다”고 강조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지난달 24일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과 관련해 독자 제재를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했지만, 28일에는 러시아에 대한 전략물자 수출 차단, 1일 러시아 은행과 거래 중지, 국제금융통신망(SWIFT) 배제 등 금융제재를 발표했습니다.

또 한국 외교부는 지난달 28일 러시아 침공으로 심각한 위기에 처한 우크라이나 정부와 국민 그리고 피난민을 돕기 위해 1천만 달러 규모의 인도적 지원을 제공한다고 밝혔습니다.

바이든 대통령도 1일 취임 후 첫 국정연설에서, 러시아 침공에 대응한 제재 조치에 동참한 국가로 유럽연합, 영국, 일본과 한국을 거론했습니다.

한편 블링컨 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유엔에서 러시아의 침공을 규탄하고 즉각 철군을 요구하는 내용의 결의안이 채택된 데 대해 “역사적인 투표 결과”라고 평가했습니다.

이날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우크라이나 사태에 관한 긴급특별총회에서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규탄하고 즉각 철군을 요구하는 결의안이 찬성 141표, 반대 5표, 기권 35표로 가결됐습니다.

블링컨 장관은 러시아 규탄 결의안에 찬성 141표가 나온 것은 “국제사회의 압도적인 다수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에 대한 행동을 어떻게 바라보고 있는 지 강력하고 설득력 있게 보여준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반대표를 던진 국가들을 개별적으로 호명했습니다.

[녹취: 블링컨 장관] “For the small number that voted against, Belarus, the DPRK, Eritrea, Syria as well as of course Russia, as Groucho Marx once sort of said this is not very much a club that I would want to be a member of.”

블링컨 장관은 “소수의 국가들이 반대표를 던졌다”며 벨라루스, 북한, 에리트레아, 시리아, 러시아를 거명했습니다.

그러면서 미국 희극인 그라우쵸 막스를 인용해 “이 클럽의 회원은 되고 싶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남북한, 유엔에서 ‘우크라이나 사태’ 두고 다른 주장

앞서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사태를 놓고 남북한이 유엔총회에서 서로 다른 주장을 펼쳤습니다.

한국은 1일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우크라이나 사태에 대한 유엔 긴급특별총회 이틀째 회의에서 서방이 주도하는 러시아 철군 요구 결의안에 공개적으로 동참했습니다.

조현 주유엔 한국 대사는 우크라이나에 대한 러시아의 무력 침공을 강하게 규탄한다며 “이에 따라 한국은 유엔 안보리와 총회 결의안에 공동제안국으로 참여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조현 대사] “My delegation joins the international community in strongly condemning Russia’s armed invasion of Ukraine. In this regard, the ROK co-sponsored the UNSC resolution last week and also the GA resolution scheduled for a vote later on. This war was a choice made by Russia, which would not have taken place if it had listened to the calls of the international community.”

조 대사는 “이 전쟁은 러시아의 선택이었다며, 러시아가 국제사회의 촉구에 귀 기울였다면 벌어지지 않았을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우크라이나의 주권, 독립, 영토보전을 존중하고 러시아 군이 즉각 철수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반면 김성 주유엔 북한 대사는 우크라이나 사태가 미국 등 서방 때문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녹취: 김성 대사] “The U.S. and the West, in defiance of Russia’s reasonable and just demand to provide it with legal guarantee for security, have systematically undermined the security environment of Europe by becoming more blatant in their attempts to deploy attack weapon systems while pursuing NATO’s eastward expansion.”

김 대사는 “미국과 서방은 법적으로 안보를 보장해달라는 러시아의 합리적이고 정당한 요구를 무시하면서 더욱 노골적으로 북대서양조약기구(NATO)의 동진을 추구하고 공격무기 체계를 배치함으로써 조직적으로 유럽의 안보 환경을 약화시켰다”고 주장했습니다.

김 대사는 북한이 러시아 철군을 요구하는 유엔총회 결의안에 반대표를 던지겠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조은정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