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셔먼 국무 부장관, 한국 외교차관과 통화…“러시아 침공에 단결되고 단호한 대응 중요”


웬디 셔먼 미국 국무부 부장관.

웬디 셔먼 미 국무부 부장관이 24일 최종건 한국 외교부 1차관과 전화통화를 갖고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사태를 논의했습니다.

네드 프라이스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셔먼 부장관과 최 차관이 “러시아의 이유 없고 정당성 없는 우크라이나 공격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습니다.

[프라이스 대변인] “Deputy Secretary of State Wendy Sherman spoke today with ROK Frist Vice Foreign Minister Choi Jong Kun about Russia’s unprovoked and unjustified attack on Ukraine. The Deputy Secretary stressed that President Putin’s premeditated war is a needless act of aggression against Ukraine and global peace and security. Deputy Secretary Sherman reiterated the importance of responding in a united and decisive way to hold Russia accountable for its actions that will bring a catastrophic loss of life and human suffering.”

프라이스 대변인은 “셔먼 부장관이 푸틴 대통령의 계획적인 전쟁은 우크라이나와 국제사회의 평화와 안전에 대한 불필요한 침략 행위라고 지적했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셔먼 부장관은 재앙적 수준의 인명 손실과 고통을 불러올 러시아의 행동에 책임을 물리기 위해 단결되고 단호하게 대응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고 말했습니다.

한국 외교부도 셔먼 부장관과 최 차관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무력 침공을 강력히 규탄하고 이를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했으며, 우크라이나의 주권과 영토 보전, 독립에 대한 흔들림 없는 지지 입장을 재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최 차관은 한국 정부가 국제사회의 책임 있는 일원으로서 사태를 평화적으로 해결하기 위한 경제제재를 포함한 국제사회의 대응 노력에 적극 동참하겠다는 정부 입장도 거듭 밝혔다고 한국 외교부가 전했습니다.

VOA 뉴스 조은정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