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러시아군, 우크라이나 접경 7천명 증파"


러시아 국방부가 16일 공개한 영상에서 훈련을 마친 탱크들이 원주둔지 복귀를 위해 열차에 적재되고 있다. (자료사진)

미국은 우크라이나 국경 인근에 배치됐던 병력 일부가 원대복귀 중이라는 러시아의 주장을 반박하며, 러시아가 오히려 병력을 추가 배치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미 정부 고위 관리는 16일 'AP' 통신에 익명을 전제로, 서방 측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국경 일대에 배치한 병력을 약 7천 명 더 늘린 것을 탐지했다며, 일부는 이날 현지에 도착했다고 말했습니다.

이 관리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침공의 근거로 사용할 수 있는 허위주장을 늘리고 있다며 우크라이나 군의 민간인 사살, 미국과 우크라이나가 생물 또는 화학 무기를 개발하고 있다는 내용 등을 사례로 들었습니다.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도 ‘A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아직 (러시아 군) 철수를 보지 못했다”면서, “그(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는 방아쇠를 당길 수 있다. 그는 오늘 당길 수 있고, 내일 당길 수 있으며, 다음주에 당길 수도 있다” 말했습니다.

특히 푸틴 대통령이 “우크라이나에 대한 새로운 도발을 원할 경우, 러시아 군은 그 곳에 있다”고 말했습니다.

네드 프라이스 국무부 대변인도 미국은 “더 적은 러시아 군이 아닌 더 많은 러시아 군을 봤다”고 말했습니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러시아가 병력 일부 철수를 주장하는 이유를 묻는 질문에, 대외적으로 표명하는 것과 달리 행동하는 러시아의 각본이라고 답변했습니다.

VOA 뉴스

*이 기사는 AP통신의 기사 내용을 참조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