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EU, '리투아니아 무역 보복' 중국 제소


발디스 돔브로브스키스 유럽연합(EU) 수석 부집행위원장이 기자회견하고 있다. (자료사진)

리투아니아에 대한 중국 정부의 무역 제재에 대해 유럽연합(EU)이 27일 세계무역기구(WTO)에 제소했습니다.

발디스 돔브로브스키스 EU 수석 부집행위원장은 이날 제소 사실을 공개하면서, EU는 보다 많은 존중을 받아야 하며 중국은 수입품 차단 등 가혹한 무역 전술을 동원해 회원국들에게 가하는 협박을 중단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우리의 관계는 상호 존중에 입각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중국의 무역 보복은 지난해 11월 리투아니아가 자국 수도 빌뉴스에 사실상 대사관 역할을 수행하는 타이완 대표처를 공식 개설하면서 불거졌습니다.

중국은 이에 반발해 무역 제재와 더불어 자국 주재 리투아니아 대사를 추방하고, 리투아니아 주재 중국대사도 소환했습니다.

리투아니아도 지난달 베이징의 자국 대사관을 폐쇄했습니다.

돔브로브스키스 부집행위원장은 "한가지 분명히 하고자 한다"며, "중국의 조치들은 단일시장으로서 EU의 통합성에 위협이 되기 때문에 EU의 무역과 공급망 전체에 영향을 끼치고, 이미 EU 산업에 부정적 영향을 끼쳤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리투아니아의 인구는 280만명에 불과하지만 중국의 행동에 대응하지 않는다면 전체 인구 4억 5천만명인 EU에 확산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돔브로스키스 부집행위원장은 "중국은 국제 기업들에 리투아니아산 제품을 사용하지 말 것을 압박하면서, 그와 같은 행동을 취하지 않을 경우 수입 규제에 직면할 것이라고 협박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 때문에 EU는 한 회원국에 대한 이같은 경제 조치는 전체 회원국에 대한 공격으로 간주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EU는 WTO의 규정을 어긴 조치에 대해 일치 단결해 신속하게 대응하고자 한다"고 말했습니다.

가브리엘리우스 란드스베르기스 리투아니아 외무장관은 EU에 사의를 표하면서, "이번 조치는 EU가 정치적 의도가 반영된 경제적 협박을 용인하지 않겠다는 명확한 입장을 발신한 것"이라고 평가했습니다.

VOA 뉴스

*이 기사는 AP통신의 기사 내용을 참조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