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타이완, 2억 달러 리투아니아 투자 계획


에릭 황(오른쪽 세번째) 대표 등 리투아니아 주재 타이완 대표처 관계자들이 지난달 11일 공관 개설 직후 기념찰영하고 있다.

타이완이 5일 리투아니아 산업에 대한 투자 등을 위해 2억달러 규모의 기금 창설 계획을 발표했습니다.

리투아니아 수도 빌뉴스에서 사실상 대사 역할을 수행하고 있는 타이완 대표처의 에릭 황 대표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이 같은 전략적 투자기금은 타이완국가개발기금에서 자금을 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이 기금을 가급적 빨리 창설하고자 한다며 올해 안에 눈에 띄는 성과가 나오길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최우선 투자 분야는 반도체와 레이저, 바이오테크놀로지 분야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와 동시에 리투아니아산 유제품과 곡물의 수입 허가 절차도 간소화하고 리투아니아 산업을 타이완의 공급망과 연계시킬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쳉허우젠 타이완 외교 차관은 지난해 리투아니아가 타이완 대표처 개설을 허용한 뒤 중국의 압박이 거세지고 있는 상황에 대해 “비대칭적”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쳉 차관은 “미국과 유럽연합은 공식문서에서 ‘타이완’으로 표기하고 있다고 지적하며, 중국이 이들에 대해서는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VOA 뉴스

*이 기사는 로이터 통신의 기사 내용을 참조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