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방부 “북한 미사일, 평가절하 안해…심각하게 받아들여”


존 커비 미국 국방부 대변인.

미국은 북한의 거듭된 미사일 발사가 제기하는 위협 등을 평가절하하지 않는다고 국방부 대변인이 밝혔습니다. 또 북한의 관련 프로그램 향상에 대해 심각하게 받아들인다고 강조했습니다. 박형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 국방부는 최근 북한의 거듭된 미사일 발사에 대해 “매우 심각하게 여기고 있다”며 이런 발사가 제기하는 위협 등을 “평가절하하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국방부 대변인] “Not at all. We have but treaty alliances with the Republic of Korea for actual tangible security commitments to the defense of South Korea. We take that very seriously so there's no devaluing at all, we're we're obviously and we have as an administration condemn these missile launches and call them out for what they are clearly violations of various UN Security Council resolutions and dangerous to the region, certainly dangerous to our allies and partners. And we're taking that very seriously. There's no devaluing of anything.”

존 커비 국방부 대변인은 18일 언론 브리핑에서 ‘미국이 북한의 미사일 시험발사를 평가절하하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 대해, 한국은 미국이 “실질적 방어약속을 한 조약동맹”이라는 사실을 상기하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커비 대변인은 또 바이든 행정부가 북한의 발사들을 규탄하고, 이런 발사가 “유엔 안보리의 여러 결의에 대한 위반이자 역내 동맹과 파트너에 위협”이라는 점을 지적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미국은 북한 미사일 발사를 “매우 심각하게 여기고 있으며, 평가절하하는 어떤 것도 없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커비 국방부 대변인이 이어 ‘미국에 위협이 되지 않는다면 북한의 발사를 신경 쓰지 않느냐’는 질문에 대해 “그것은 사실이 아니다”고 반박했습니다.

[녹취: 국방부 대변인] “That's not true. And I would encourage you to look at the rest of the statement that the Indo Pacific commander continues to put out in these cases. I mean, he talks about the destabilization to the region that the threat that it poses to allies and partners. In this case and in that case, he wanted to make clear, I think to the American people, which they have a right to know if these things are posing a threat to the homeland…he's very clear about the threat that this program continues to pose not only to our ally in South Korea, but to others of our partners in the region. And we're continue to take this threat and this improving program of Pyongyang's very, very seriously”

커비 대변인은 북한 미사일 발사에 대한 인도·태평양사령부 성명을 언급하며, 북한 미사일 발사가 “역내 불안정”을 초래하며 “동맹과 파트너에게 위협을 야기한다”는 점을 분명히 밝혔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해당 성명은 “이런 것들이(미사일 발사) 미 본토에 위협을 제기하고 있다면 그것을 알 권리가 있는 미국인들에게 분명히 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아울러 성명은 “이런 프로그램이 한국은 물론 역내 다른 파트너들에게 계속 제기하는 위협이라는 점을 분명히 밝혔다”면서 “우리는 이 위협과 북한의 (미사일) 프로그램 향상을 매우 심각하게 받아들인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미국 인도·태평양사령부는 16일 북한의 미사일 발사 직후 발표한 성명에서 “이번 발사가 미국 인력이나 영토, 동맹에 대한 즉각적인 위협은 아니라고 평가하지만, 미사일 발사는 북한의 불법 무기 프로그램으로 초래되는 불안정성을 잘 보여준다”고 지적했습니다.

한편 커비 대변인은 북한이 최근 발사한 미사일 종류에 대해 “탄도미사일로 평가하고 있으며 여전히 조사하고 있다”면서 구체적인 언급은 하지 않았습니다.

북한 관영매체는 17일 “전술유도탄 검수사격시험”을 진행했다고 밝혔습니다. 한국 언론 등은 북한 매체가 공개한 사진을 바탕으로 이번 미사일이 ‘북한판 에이태킴스’인 ‘K-24’인 것으로 파악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박형주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