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마틴 루터 킹 데이'...바이든, 투표권 강화법 통과 촉구


17일 미국 워싱턴에서 '마틴 루터 킹 주니어 데이'를 맞아 낸시 펠로시 연방하원의장과 인권운동가들이 투표권 확대 법안 채택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했다.

올해 마틴 루터 킹 주니어 목사를 기리는 행진이 취소됐습니다.

마틴 루터 킹 주니어 목사 위원회는 16일 발표에서 당초 17일로 예정된 행진은 악천후로 인해 취소됐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지난 2021년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팬데믹으로 인해 취소된 뒤 2년 연속 취소된 겁니다.

매년 1월 셋째 주 월요일은 미국의 연방 공휴일로 지정된 ‘마틴 루터 킹 데이(Martin Luther King Jr. Day)’입니다.

지난 1983년 열한 번째 공휴일로 지정된 이 날은 1960년대 민권 운동에 앞장섰던 마틴 루터 킹 주니어 목사를 기리는 날입니다.

한편, 조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투표권 강화법을 통과시킬 것을 다시 한번 더 촉구했습니다.

이날 한 조찬식에 참석한 바이든 대통령은, 연방 공휴일에 단지 그를 기리는 것으로는 충분하지 않다며 신성한 투표권을 보호하기 위해 그의 못다 한 일을 끝마쳐야 한다며 이같이 강조했습니다.

최근 미 하원에서 '투표 자유법', 그리고 '존 루이스 투표권 증진법' 등의 법안이 통과됐지만, 상원에서 공화당의 반대에 계류 중입니다.

투표 자유법은 각 주에서 자체적으로 정하는 투표 관련 절차를 연방정부 차원에서 표준화하는 것이 주요 내용으로, 최근 공화당이 장악하는 주에서 투표권을 제약하는 선거법 개정안에 처리되자 이에 대응하기 위한 법안입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