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관리 “북한 불법 무기 프로그램 중단 촉구…한.일 등과 적절한 대응책 논의”


뉴욕 유엔본부에서 안보리 회의가 열리는 모습. (자료사진)

미국 행정부 관리가 유엔에 대북제재를 제안한 사실을 확인하고 북한에 불법 무기 프로그램을 중단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이 관리는 14일 익명을 전제로 열린 전화 브리핑에서 “지난 12일(수요일) 우리는 1718 대북제재위원회에 5명의 개인을 제재할 것을 제안했다”며, 최근 미 재무부가 제재한 북한 국적자 5명의 명단이 유엔에 제출된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이어 “우리는 파트너 국가들과 함께 추가 제재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혀, 국무부 제재 대상에 오른 북한 국적자 1명과 러시아인 1명, 러시아 기관 1곳에 대해서도 추가 제안이 이뤄질 것임을 시사했습니다.

앞서 12일 미국 정부는 지난해 9월부터 최근까지 6차례 이어진 북한의 단거리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응해 러시아와 중국을 근거지로 두고 있는 북한 국적자 등을 재무부의 특별지정제재대상(SDN)에 올리고, 이중 5명을 유엔 제재 대상 후보로 지명했습니다.

이 관리는 이번 유엔 제재 제안이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응한 지난 10일 미국과 알바니아, 프랑스, 아일랜드, 일본, 영국 등 6개국의 공동 성명 이후에 나온 추가 조치라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은 불법적이고 위협적인 무기 프로그램 대신 대화와 평화를 선택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이 관리는 이후 이번 사안과 관련한 기자들의 질문에 “우리는 인도적 지원 가능성을 이야기하고 관여를 위해 그들을 기다렸지만 안타깝게도 그 제안들에 아무런 반응이 없는 상태”라고 답했습니다.

또 “우리가 최근 몇 주 동안 목격한 (북한의) 반응은 미사일 시험발사 재개였다”면서, “이것은 파괴적이고 위험하며, 더 중요한 건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이라는점”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 관리는 이런 배경에서 “우리가 북한을 제재하고 있는 것”이라면서 “물론 우리는 한국, 일본과 같은 주요 파트너들과도 적절한 대응을 위해 계속 깊이 관여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