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독일서 시리아 정권 '고문책임자' 곧 판결


독일 코블렌츠 법원에서 지난해 2월 시리아 출신 피고인에 대한 공판을 진행하고 있다. (자료사진)

독일 코블렌츠 법원이 인류에 대한 범죄를 저지른 혐의로 기소된 시리아 군 전직 대령 안와르 라슬란에 대한 판결을 곧 내릴 예정입니다.

미국 'CNN' 방송과 영국 'BBC' 방송 등은 13일 라슬란 피고인에 대한 판결이 곧 나올 예정이라면서, 유죄판결이 날 경우 시리아의 국가 주도 고문에 대한 세계 최초의 형사 처벌이라고 보도했습니다.

라슬란은 바샤르 알아사드 시리아 대통령 정권에서 '브랜치(Branch) 251'로 알려진 악명 높은 구금시설의 수사 담당 부서 책임자로, 적어도 4천 건의 고문과 수 십 건의 살인 등을 공모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라슬란은 지난 2012년 시리아에서 도망친 뒤 2019년 망명을 위해 독일로 건너갔습니다.

독일 당국은 같은 해 그를 체포했지만 라슬란은 모든 혐의를 부인하고 있습니다.

CNN은 유죄로 판결 날 경우 무기징역형이 선고될 가능성이 높다고 전했습니다.

원고 측 변호인에 따르면 코블렌츠 법정은 유죄를 입증하기 위해 약 100건의 증언을 다뤘으며, 증인 가운데는 '브랜치 251'의 생존자 여러 명도 포함됐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