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우크라이나 대통령 "러시아 등과 4자 회담 하자”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

우크라이나가 동부의 분쟁 지역 '돈바스' 지역 내전 문제 해결을 위해 4자회담을 할 준비가 됐다고 밝혔습니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11일 발표한 성명에서 러시아와 프랑스, 그리고 독일과의 4자 회담에서 결정을 내릴 준비가 되어 있다고 말했습니다.

안드리 예르막 우크라이나 대통령 비서실장은 성명에서 이 결정에는 휴전, 그리고 포로 교환 등의 방안에 동의하길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프랑스와 독일의 고위 외교관들은 앞서 지난주 노르망디 형식 회담의 재개 타진을 위해 러시아를 방문한 바 있습니다.

우크라이나 등 4개국이 참여하는 회담은 '노르망디 형식'으로 불리는 회담으로, 우크라이나 동부의 돈바스 지역에서의 친 러시아 세력과의 갈등을 종결짓는 것을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프랑스 익명의 한 고위 관리는 이날 기자들에게 우크라이나가 현 교착상태 타결을 위한 정치적 움직임을 보일 것을 시사함에 따라 이번 달 회담을 성사시키길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이 관리는 이어 어려움은 여전히 남아 있다면서 이달 말에는 노르망디 형식의 회담을 개최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덧붙였습니다.

우크라이나와 러시아는 지난 2015년, 노르망디 형식의 회담을 통해 돈바스 지역에서의 평화정책 방안을 담은 '민스크 협정'을 체결한 바 있습니다.

VOA 뉴스

* 이 기사는 Reuters를 참조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