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동부전선 철책 통해 1명 월북


한국 군이 군사분계선 인근 초소에서 경계 근무를 하고 있다. (자료사진)

한국 강원도 동부전선에서 1명이 철책을 넘어 월북하는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연합뉴스’ 등 한국 언론들에 따르면 오늘(2일) 한국 합동참모본부(합참)은 “어제(1일) 오후 9시20분께 동부전선 비무장지대(DMZ) 내에서 미상 인원 1명을 감시장비로 포착해 신병 확보를 위해 작전 병력을 투입했지만 오후 10시40분 해당 인원이 군사분계선을 넘어 월북한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합참 관계자는 이후 조사에서 이날 오후 6시40분 이 월북자가 GOP(일반전초) 철책을 넘는 장면이 감시장비에 포착된 사실을 파악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당시 철책에 설치된 경계 장비가 정상적으로 작동해 초동조치 부대가 출동했지만, 철책에 이상이 없다는 판단에 따라 철수했다고 전했습니다.

이에 대해 ‘연합뉴스’는 감시장비 포착 이후 3시간가량 월북 사실을 몰랐던 것이라며 ‘경계감시망 허점뿐 아니라 초동조치 부실 비판을 피하기 어렵게 됐다’고 분석했습니다.

이번 사건이 발생한 부대는 한국 군 22사단으로, 과거 이 부대는 북한 군 등의 귀순을 인지하지 못하면서 논란을 빚기도 했습니다.

합참은 이번 월북과 관련해 오늘(2일) 북한 측에 대북 통지문을 보냈지만, 아직까지 북한 측은 반응을 보이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