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군 1명 분계선 넘어 한국 귀순


남북한 접경지역의 비무장지대(DMZ)에서 양측 초소가 마주보고 있다. (자료사진)

북한군 장병 1명이 1일 한국으로 귀순했습니다.

한국군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오전 7시56분(현지시간)께 강원도 동부전선 군사분계선(MDL)을 넘어온 북한 군인의 신병을 안전하게 확보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과정에서 총격 등의 상황은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국군 합참은 "남하 과정 등 세부내용에 대해서는 관계기관에서 조사할 예정"이라며 "해당 지역 전방 북한군 특이동향은 없다"고 전했습니다.

이번 일은 한국과 북한이 비무장지대(DMZ) 내 GP(감시초소) 20곳을 시범적으로 파괴한 이후 첫 북한군 귀순 사례입니다.

남북한 양측은 30일 GP 시범 파괴작업을 완료했습니다.

한국군 관계자는 "남북 간의 시범적인 GP 철수 과정에서 전방경계 작전에는 이상이 없다"면서, "군은 관련 절차에 따라 북한군의 신병을 확보했다"고 언론에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