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블링컨 장관 "북한과 진지하고 지속적인 외교 추구...미한일 협력 강화"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이 14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소재 인도네시아대학교에서 인도태평양 정책에 관해 연설하고 있다.

미국은 북한과 진지하고 지속적인 외교를 추구하고 있다고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이 밝혔습니다. 블링컨 장관은 또 변화하는 위협에 대응해 동맹, 파트너들과 함께 인도 태평양 지역에서 ‘통합 억제’를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조은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이 14일 인도네시아국립대 강연에서 바이든 정부의 새로운 인도태평양 전략의 핵심 내용을 소개했습니다.

블링컨 장관은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수십 년간 해왔던 대로 평화를 지키기 위해 힘을 강화할 것이라며, 분쟁이 일어나는 것을 원치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미국이 북한과 진지하고 지속적인 외교를 추구하고 있는 것도 바로 그 때문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블링컨 장관] “That’s why we seek serious and sustained diplomacy with the DPRK, with the ultimate goal of denuclearizing the Korean Peninsula. We’ll work with allies and partners to address the threat posed by the DPRK’s nuclear and missile programs through a calibrated, practical approach, while also strengthening our extended deterrence.”

블링컨 장관은 “궁극적인 목표는 한반도의 비핵화”라며 “동맹과의 실용적이고 조정된 접근으로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에 대응하는 한편 확장억제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이 14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소재 인도네시아대학교에서 인도태평양 정책에 관해 연설하고 있다.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이 14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소재 인도네시아대학교에서 인도태평양 정책에 관해 연설하고 있다.

‘통합 억제’ 추진... 동맹과 군사적ㆍ비군사적 역량 결합

블링컨 장관은 미국이 인도태평양의 안보를 강화할 것이라며, 위협이 진화하고 있는 만큼 이에 대한 미국의 안보 접근방식도 진화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따라서 미국은 외교, 군사, 정보 등 모든 국력의 수단을 동맹과 파트너 국가들과 더 긴밀하게 결합하는 전략, 즉 ‘통합 억제’를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블링컨 장관] “We will deepen our treaty alliances with Japan, the Republic of Korea, Australia, the Philippines and Thailand.”

블링컨 장관은 한국, 일본, 호주, 필리핀, 태국과의 조약 동맹을 더욱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한 동맹들 사이의 협력도 강화할 것이라며 미한일 협력과오커스, 쿼드를 예로 들었습니다.

이와 함께 싱가포르, 베트남,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등과도 전략적 협력 관계를 심화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블링컨 장관은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규범에 입각한 질서를 수호하려고 하는 이유는 모든 나라가 억압과 위협으로부터 자유롭게 스스로의 길을 선택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동북아에서 남아시아, 메콩강 일대에서 태평양 섬들에 이르기까지 아시아 전반에 걸쳐 중국의 공격적인 행동에 대한 큰 우려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블링컨 장관은 중국이 공해를 자국의 영해라고 주장하고 공기업에 보조금을 지급해 시장을 왜곡하며 자신들의 정책에 동의하지 않는 국가들에 대한 수출을 거부하거나 거래를 취소한다고 지적했습니다.

미국 주도의 인도태평양 ‘경제적 틀’ 추진

블링컨 장관은 바이든 대통령의 지시 아래 종합적인 인도태평양 ‘경제적 틀’을 구상하고 있다며, 무역, 디지털 경제, 기술, 공급망, 친환경 에너지, 기반시설, 근로 조건 등의 분야가 포함된다고 밝혔습니다.

또 미국이 광범위한 번영을 추구하고 있으며, 이미 인도태평양에 1조 달러의 직접투자를 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밖에 미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대응해 전 세계에 지원한 백신 3억 회분 중 1억 회분 이상이 인도태평양 지역에 전달됐다고 말했습니다.

블링컨 장관은 인도태평양 지역이 세계 어떤 지역보다도 21세기에 국제사회가 나아갈 방향을 결정지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블링컨 장관] “Know that you have people across the Indo-Pacific, including in the U.S. whose hopes and fates are tied up with yours, and who will be your steadfast partners in making the Indo-Pacific, this region that we share, more open and more free.”

블링컨 장관은 인도태평양 지역과 미국의 희망과 운명이 함께 묶여 있다며, 미국은 인도태평양 지역을 더욱 개방적이고 자유롭게 만드는 노력에 변함없이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조은정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