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G7 외교장관, 북한에 '도발 자제·외교 참여·납북자 문제 해결' 촉구


주요 7개국(G7) 외교.개발 장관회의가 11~12일 영국 리버풀에서 열렸다.

세계 주요 7개국(G7) 외교장관들이 북한에 도발을 자제하고 외교적 절차에 참여할 것을 거듭 촉구했습니다.

리즈 트러스 영국 외무장관은 영국 리버풀에서 11일부터 이틀간 G7 외교.개발 장관회의를 주재한 뒤 이 같은 내용이 포함된 의장성명을 12일 발표했습니다.

G7 외교장관들은 북한 문제와 관련해 “우리는 북한에 도발 행위를 삼가고 외교 절차에 관여할 것을 거듭 요구한다”고 밝혔습니다.

성명에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에 따른 모든 대량살상무기와 모든 사거리의 탄도미사일에 대해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포기(CVIA)”가 “명시적인 목표”라는 점도 담겼습니다.

외교장관들은 이와 관련한 노력을 지속하기 위한 미국의 준비를 환영하고 계속 지지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와 함께 북한이 모든 사람의 인권을 존중하고 납북자 문제를 즉시 해결할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G7 외교장관들은 지난 5월에도 북한과 관련해 이 같은 내용을 의장성명에 포함시켰습니다.

VOA 뉴스 박형주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