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싱크탱크 "영변 원자로 가동 증거 포착…방사화학실험실 가동 여부는 파악 어려워"


북한 영변 핵시설 위성사진. Planet Labs Inc.

북한 영변 핵시설에서 원자로가 가동되고 있다는 명확하고 결정적인 증거가 포착됐다고 미 싱크탱크가 분석했습니다. 다만 방사화학실험실의 가동 여부는 확인이 다소 어렵다고 밝혔습니다. 박동정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북한 영변 핵시설 원자로가 가동되고 있다는 명확한 증거가 열적외선 사진을 통해 포착됐다고 미 싱크탱크가 8일 밝혔습니다.

미 싱크탱크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의 북한 전문 사이트 '분단을 넘어'(Beyond Parallel)는 이날 보고서에서 평안북도 영변 핵시설의 5MW(메가와트) 원자로 냉각 시스템에서 온수가 배출되고 있다며 이같이 분석했습니다.

원자로 주변에서 온수가 배출된 것은 지난 9월 12일, 10월 23일, 11월 16일로, 위성 열적외선 이미지를 통해 파악됐습니다.

보고서는 지난 몇 달 동안 원자로에서 물이 배수되고 증기 터빈과 발전기에서 증기가 배출됐을 가능성이 위성 사진으로 관찰됐다며, 열 이미지를 통해 배출되는 온수가 실제로 원자로 냉각시스템에서 방출된 것으로 판단할 수 있다고 전했습니다.

보고서 저자 중 한 명인 조셉 버뮤데즈 CSIS 선임연구원은 9일 VOA와의 전화 통화에서 북한이 원자로를 가동할 때 강의 상류에서 차가운 물을 끌어들이고 사용한 물은 원자로 내부 냉각시스템을 통해 강으로 내보낸다는 것을 알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버뮤데즈 선임연구원] “From looking at thermal imagery thermal infrared imagery from the past three months what happens is when the reactor is operating it takes in cool water, cold water from upstream of the reactor brings it down sends it through a cooling loop inside the reactor, and then ejects it as it ejects the water It ejects warm water sometimes even hot water depending on the level the reactors being operated in By looking at the temperature of the water, we can see it coming out of the exit from the cooling system That only happens when the reactor is operating.”

보고서에 따르면 원자로에서 배출된 물은 영변 인근 구룡강으로 흘러가는데, 물이 분산되는 패턴이 지속되고 유사한 양상을 보입니다. 또한 이미지에서 관측된 물의 온도는 최대 섭씨4도의 변화가 있다고 보고서는 덧붙였습니다.

보고서는 이어 당시 관측된 가장 따듯한 물의 온도가 원자로 배출구 근처 입구에서 확인된다며, 이는 원자로가 가동 중이라는 분명한 징후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분석했습니다.

이미지에서 가장 붉게 보이는 열 패턴이 방류 지역에 집중됐으며 이는 원자로에서 온수를 강으로 흘려보냈다는 것을 나타낸다는 겁니다. 특히 9월 12일 야간 위성사진을 보면 차가운 육지와 따뜻한 강물의 뚜렷한 차이를 알 수 있습니다.

보고서는 북한이 영변 원자로를 가동해 폐연료봉을 확보한 뒤 핵무기 원료인 플루토늄 생산을 위해 인근 방사화학실험실로 보냈을 가능성이 크다고 추정했습니다.

다만 보고서는 이 기간 열적외선 이미지에서 연구용 원자로(IRT)의 경우 가동 중임을 보여주는 명백한 열 패턴이 보이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방사화학실험실의 작동 상태는 열 화상만으로는 확인하는 것이 다소 어렵다고 지적했습니다.

9월12일에 촬영된 이미지와는 달리 10월23일과 11월 16일의 경우, 지붕이 어둡고 비교적 보호가 잘 돼 있는 것을 이유로 꼽았습니다.

버뮤데즈 선임 연구원은 이에 대해 일반적으로 가장 먼저 보는 것은 방사화학실험실 동쪽에 있는 화력발전소의 상태라며, 하지만 아직가동 정황을 보지 못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버뮤데즈 선임 연구원] “The first thing we typically look at is the status of the thermal plant the heat plant that is just east of the radiochemistry plant. We see no exhaust from that. So, it's not producing hot water, indoor electricity for the radiochemistry plants and its signature is cool. In other words, it says it's not displaying any real significant heat coming from the building thing. The other thing we look at the thermal plan is the status of the coal bins because coal-fired thermal entering the plant the radiochemistry lab itself where they do the reprocessing is cool. It's not generating a lot of heat. So, when you reprocess, you have to heat the plant to keep it warm so that the chemical process can work properly.”

버뮤데즈 선임연구원은 방사화학실험실이 가동되지 않기 때문에 뜨거운 물과 방사능 화학 공장을 위한 실내 전기를 생산하지 않는 등 현재 온도가 낮은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며 열이 발생한 징후가 보이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버뮤데즈 선임연구원은 IRT 원자로가 가동되기 위해선 영변 핵 단지 내 방사화학실험실(RCL)에 증기를 공급하는 석탄화력발전소 굴뚝에서 연기가 나야 하지만 그렇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최근 들어 북한 영변 원자로 가동 가능성이 잇따라 제기되고 있습니다.

라파엘 그로시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무총장은 지난달 24일 성명에서 북한이 영변 등 핵개발 시설에서 활동 징후를 계속 보이고 있다며, 이는 유엔 안보리 결의를 위반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박동정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