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오미크론 전 세계 확산...많은 나라들 '입국 제한 조치' 강화


남아공 프리토리아의 한 주유소 직원이 27일 코로나 관련 신문 헤드라인 앞에 서 있다.

새로운 신종 코로나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이 전 세계로 빠르게 확산하면서 많은 나라가 국내 유입 차단을 위해 외국인 입국 제한 조치를 강화하고 있습니다.

네덜란드 당국은 28일 남아공에서 입국한 사람들 중 적어도 13명이 오미크론 감염자로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호주 당국도 이날 남아프리카 지역에서 입국한 사람 중 2명이 오미크론 감염자로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오미크론은 앞서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처음 확인된 뒤 영국과 이탈리아, 독일, 벨기에, 오스트리아, 이스라엘, 홍콩 등에서 확진 사례가 계속 나오는 등 전 세계에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미국은 28일 오전 현재 아직 확진 사례는 없지만,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은 앞서 ‘NBC’방송에 , 오미크론이 이미 미국에 있더라도 놀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27일 오미크론이 다른 우려 변이와 비교해 재감염 위험이 높은 것으로 보인다며 모든 국가에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미국이 27일 오미크론 유입 차단을 위해 남아공 등 8개국에서 오는 여행객의 입국을 제한한 가운데 많은 나라가 외국인 입국 제한 조치를 강화하고 있습니다.

한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28일부터 남아공과 보츠와나 등 8개국을 방역강화국가로 지정해 이들 나라에서 오는 모든 외국인의 입국을 금지했습니다.

이스라엘은 28일 자정부터 오미크론의 확산을 막기 위해 14일 동안 모든 외국인의 입국을 전면 금지한다고 밝혔습니다.

WHO는 그러나 너무 성급한 입국 제한 조치를 부과하는 나라들에 대해 우려한다며 이런 조치는 위험에 기반하고 과학적 접근 속에 이뤄져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