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탈레반 임명 총리 대행, 국제사회 지원 요청


탈레반 대표단이 2021년 8월 카타르 도하에서 미국과 협상을 위해 걸어가는 모습

아프가니스탄 탈레반이 임명한 물라 모하마드 하산 아쿤드 총리 대행이 27일 첫 대중 연설을 통해 국제사회에 지원을 요청했습니다

아쿤드 대행은 연설에서 경제난이 심각하다며 국제 원조 요청과 함께 탈레반이 지난 8월 집권한 후 미국 등 국제사회가 동결한 아프간 자산 약 100억 달러를 해제해 줄 것을 촉구했습니다.

아프가니스탄은 탈레반 집권 이후 국제사회의 지원 중단 등으로 극심한 경제난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유엔은 앞서 아프간 국민 중 절반이 올겨울 굶주림에 처할 수 있다고 경고했었습니다.

아쿤드 대행은 이날 연설에서 이전 정부의 부패로 국가 경제가 어려워졌다며, 동결된 자산이 풀리면 경제난을 해결할 수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아울러 모든 국가와 유익한 관계를 갖기를 바란다며, 국제 인도주의 단체들에 아프간 지원을 보류하지 말 것을 요청했습니다.

미국과 국제사회는 새 내각을 모두 남성으로 구성하는 등 여성 인권을 극심하게 침해하고 민주주의 질서를 파괴하는 탈레반 과도정부를 합법적인 정부로 인정하지 않고 있습니다.

미국과 유럽연합(EU)은 그러나 아프간 내 인도적 위기 악화로 내일(29일) 카타르 도하에서 탈레반 대표단과 만나 인도주의 지원과 대 테러 방안 등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