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바이든 대통령, 파월 미 연준 의장 유임 결정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 의장.

조 바이든 대통령은 내년 2월 임기가 끝나는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 의장을 차기 의장으로 재지명했습니다.

파월 의장은 전임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시절인 2018년 임명된 이후 완화된 통화정책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에 대응해 왔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차기 연준 부의장으로는 레이럴 브레이너드 연준 이사를 지명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어제(22일) 성명을 통해 “파월 의장과 브레이너드 박사가 물가안정을 유지하고 완전고용을 실현하는데 집중해서 우리 경제를 전보다 강하게 만들 것으로 확신한다”고 밝혔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10개월 동안 미국민들을 일터로 복귀시키고 경제를 재활성화하는데 주목한 진전을 이뤄냈다며, “이 성공은 내가 추구한 경제 의제, 그리고 파월 의장과 브레이너드 이사 아래서 취한 결단성 있는 조치에 대한 증거”라고 밝혔습니다.

앞서 민주당 소속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 등 진보파는 더 강한 은행 규제 등을 강조하면서 연준 의장 교체를 주장했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