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중 기후변화 협력 공동선언


존 케리 미 기후특사가 10일 영국 글래스고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 현장에서 기자회견하고 있다.

미국과 중국이 제 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에서 공동선언을 전격 발표했습니다.

존 케리 백악관 기후 특사는 10일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함께 성공적인 COP26을 뒷받침했다”면서 “모든 단계는 중요하며, 앞으로도 우리는 긴 장정을 함께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케리 특사는 미-중 양국이 2030년 전에 기후 대응과 관련한 협력을 확대하기 위한 실무조직을 만들어 내년 상반기에 가동하기로 했다고 소개했습니다.

그러면서, 실무조직은 기후변화 위기 대응에 관한 구체적인 조치에 초점을 맞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셰전화 중국 기후특사도 이날 기자회견에서 “이번 합의는 두 강대국이 특별한 국제적 책임과 의무를 진다는 의미로 세계 모두에 유익할 것”이라며, “중국과 미국 사이에는 차이보다는 공통점이 더 많다”고 말했습니다.

전 세계 주요 언론들은 이번 미국과 중국의 기후변화 대응에 관한 합의를 “깜짝 발표”라고 보도했습니다.

특히 언론들은 이번 합의가 최근 타이완과 남중국해 문제 등을 놓고 미-중 간 갈등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다음주 열리는 양국 정상의 화상 정상회담을 앞두고 나온 점에 주목했습니다.

VOA뉴스

*이 기사는 AP통신의 기사 내용을 참조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