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이란특사 "핵합의 복원 중대 고비"


로버트 말리 미국 이란 특사

미국 이란특사가 이란 핵합의(JCPOA)를 복원하기 위한 노력을 계속할 이유가 점차 사라져 간다며 이란 측에 협상을 재개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로버트 말리 미국 이란 특사는 25일 현재 이란 핵 합의를 되살릴 수 있을지 보려는 노력이 ‘결정적인 국면’에 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말리 특사는 미국은 이란이 계속해서 협상으로의 복귀를 연기하는 데 대해서 우려하고 있다면서도 미국은 이란이 핵무기를 개발하지 못하도록 할 수 있는 다른 도구가 있으며 필요할 경우 이를 사용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다만, 이 도구가 어떤 내용인지에 대해선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습니다.

말리 특사는 또 미국이 여러 달에 걸쳐서 협상 공백기를 가지고 있는 가운데 이란 측이 이런 공백기와 관련해 제시하는 사유가 점점 타당성을 잃어가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한편, 이란 핵 합의 수석 협상자인 알리 바게리 카니 이란 외무부 정무차관은 오는 27일 벨기에 브뤼셀을 방문해 미국과 영국, 러시아, 중국, 프랑스, 독일 등 6개국과 이란의 협상을 조율하는 엔리케 모라 유럽연합 대외관계청 사무차장을 만날 예정입니다.

이란 핵합의는 미국을 비롯한 주요 6개국이 2015년 이란과 체결한 합의입니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은 2018년 이란 핵 합의에서 일방적으로 탈퇴하고 이란에 대한 제재를 복원했고 이란은 이에 맞서 핵무기 개발의 초기 작업인 우라늄 농축 등으로 합의를 일부 파기하고 그 수위를 점차 높여오고 있습니다.

* 이 기사는 Reuters를 참조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