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CDC, 싱가포르 여행 '매우 위험' 상향


싱가포르 경찰이 마스크를 쓴 채 마리나베이 일대를 순찰하고 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18일 싱가포르를 코로나 관련 '최고 위험' 여행 대상국에 추가했습니다.

최고 단계인 4단계는 최근 28일 동안 주민 10만 명 당 신규 확진자 수가 최소 500건을 넘어서는 지역에 발령하고 있습니다.

CDC는 4단계 지역에 대해 백신 접종을 완료하기 전까지 여행을 자제할 것을 권고하고 있습니다.

CDC의 이번 결정은 싱가포르가 최근 방역통제를 완화하기로 결정한 데 따른 것입니다.

현재 CDC가 4단계 여행경보를 유지하고 있는 대표적인 나라는 지난 7월부터 격상된 영국 외에 그리스, 말레이시아, 스위스, 터키, 크로아티아 등이 있습니다.

한편, 이날 3단계에는 앙골라와 지부티, 헝가리가 2단계에서 격상, 새로 포함됐습니다.

이밖에 4단계였던 사이프러스, 에스와티니, 튀니지는 3단계로 내려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